기업

'K수소 어벤져스' 10년간 43조 쏟아붓는다

정부,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 개최

SK 18.5조, 현대차 11.1조 포스코 10조 등 2030년까지 43.3조 투자

정부, 수소연료·구매 보조금 도입, 탄소배출권 할당량 조정 등 인센티브 부여

한국판 수소위원회...수소경제연합회도 결엉


현대자동차그룹과 SK그룹·포스코 등 수소산업을 미래 성장 동력으로 육성 중인 5개 그룹사가 수소경제 육성을 위해 오는 2030년까지 약 43조 3,000억 원을 투자한다. 정부는 수소 추출 설비 등 인프라 구축을 지원하고 수소 모빌리티별 연료·구매 보조금을 도입하는 등 제도적 뒷받침에 나선다.

정부는 2일 인천시 소재 SK인천석유화학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민간투자 계획 및 정부 지원 방안’ 을 논의했다.

이재현(왼쪽부터) 인천서구청장,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정세균 국무총리, 최태원 SK그룹 회장, 공영운 현대차 사장, 추형욱 SK E&S 사장이 인천시에서 수소산업기반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현대차




SK그룹은 대규모 액화수소 플랜트 구축과 연료전지발전소 등에 18조 5,000억 원을 투자하고 현대차그룹은 수소차 설비 투자 및 연구개발(R&D), 충전소 설치 등에 11조 1,000억 원을 투입한다. 포스코는 수소환원제철 개발 등에 10조 원을 투자한다. 또 한화는 그린수소 생산 등에 1조 3,000억 원, 효성은 액화수소 플랜트 구축과 액화충전소 보급 등에 1조 2,000억원을 투입하게 된다.

관련기사



정부는 수소경제 투자를 지원하기 위해 청정수소 하역 터미널, 수소 추출 설비 등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대규모 액화수소가 적시에 공급되도록 액화수소 관련 안전 규정도 연내 마련하기로 했다. 부생수소를 수송용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탄소배출권 할당량을 조정하고 승용차 외에 지게차·버스 등 다양한 수소 모빌리티가 확산되도록 연료·구매보조금을 출시 시점에 따라 도입하는 등 다양한 인센티브도 부여한다.

국내 주요 수소기업 모임인 ‘수소경제연합회’도 결성된다. 글로벌 수소기업 109개사가 참여한 ‘수소위원회’를 벤치마킹한 것이다. 정 총리는 “국내 대표 기업들이 43조 원 규모의 수소경제 투자 계획을 마련한 것은 실험실에 머물러온 수소가 시장경제의 주류로 나아가는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능현 기자 nhkimchn@sedaily.com


김능현 기자
nhkimch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