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일반

그들만의 리그 '초고가주택' …15억 초과 거래 작년 1만건 돌파

2016년 2,925건→2020년 1만519건 증가

서울 시내의 한 아파트 밀집지역의 모습. /연합뉴스


지난해 전국에서 15억원 이상으로 거래된 초고가 아파트 매매 건수가 1만건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현 정부 출범 직전 해인 2016년 2,925건이었던 초고가 매매거래는 4년 만에 3.6배나 늘어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3일 국토교통부에서 받은 ‘연도별 초고가 아파트(15억원 이상) 매매 거래현황’에 따르면 15억원 이상 아파트 거래는 지난 2016년 2,925건이었지만 지난해에는 1만519건으로 7,594건 늘어났다. 증가율로 보면 259.6%로, 3.6배에 가까운 수준이다.

주택 수요가 특히 수도권에 집중되면서 늘어난 15억 이상 거래의 대부분은 서울 등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서울은 2016년 2,821건에서 지난해 8,927건으로 늘어났다. 전체 거래 대비 비율도 2016년에는 2.3%(전체 12만2,606건)였지만 지난해에는 9.51%(전체 9만3,784건)까지 증가했다. 서울 거래 10건 중 1건은 15억 이상이었던 셈이다.

수도권 및 주요 광역시의 15억원 이상 아파트 매매거래 추이(단위: 건). /자료제공=국토교통부



경기에서도 지난해 전체 28만5,246건의 아파트 거래 중 889건이 15억을 넘는 거래로 나타났다. 2016년에는 37건에 그쳤는데 4년 만에 20배 이상 급증한 꼴이다. 인천에서도 같은 기간 6건에서 31건으로 5배 이상 늘어났다.

관련기사



초고가 거래가 많지 않았던 주요 광역시에서도 증가세가 더욱 가파르게 나타났다. 부산은 2016년 45건에서 지난해 495건으로 10배 이상 늘었고, 대구도 4건에서 129건으로 30배 이상 크게 늘었다. 대전은 5건에서 34건으로, 광주는 0건에서 7건으로 늘어났다. 세종은 2019년까지 15억 이상 거래가 한 건도 없다가 지난해에만 4건이 나타났다. 광역시 중 초고가 거래가 감소한 곳은 울산(3건→2건)이 유일했다.

최근 몇 년간 집값이 크게 오르면서 실수요 서민층은 내 집 마련 기회가 점점 사라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KB국민은행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전국 가구 소득 하위 20%(1분위)의 서울 상위 20%(5분위) 아파트 PIR(Price to income ratio)은 101.5를 기록했다. 소득 1분위 가구는 돈을 한 푼도 안 쓰고 100년 넘게 일해도 서울 내 5분위 아파트(2월 기준 20억6,619만원)를 살 수 없다는 의미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부동산 정책으로 서민층은 도저히 살 수 없는 아파트만 많아지고 있다”며 “거래, 대출, 세제 규제 완화 등을 통해 주택 실수요자들이 내 집을 마려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진동영 기자 jin@sedaily.com


진동영 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