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용인서 초등학생 1명 등교 첫날 확진…교사·학생 25명 자가격리

용인시청 전경


용인시는 신학기 개학 첫날인 2일 기흥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발생했다고 3일 밝혔다.



확진자는 초등학교 5학년 학생으로 지난 1일 가족 3명과 함께 임시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다음 날 오전 9시 등교해 3시간가량 수업을 받던 중 확진 통보를 받았다.

관련기사



이 초등학생의 가족 3명도 모두 함께 확진됐다. 시 방역당국은 이 학생과 함께 수업을 받은 같은 반 학생과 교사 등 25명을 즉시 자가격리 조치했다.

확진된 학생과 함께 등교한 다른 반 학생 5명은 능동감시자로 분류됐다. 이들 접촉자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잠복기를 고려해 오는 6일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학생은 무증상이었으나 나머지 가족 3명은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 사이에 코막힘, 기침 등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역학조사관의 판단에 따라 확진자가 나온 반 이외에 다른 반 학생들은 정상 등교를 하고 있다.

/윤종열 기자 yjyun@sedaily.com


윤종열 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