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삼성, 극강화질 '네오 QLED' 출격...글로벌 TV 왕좌 굳힌다

삼성전자, 3일 2021년형 TV 신제품 대거 공개

'네오' 명암 표현·화질개선 뚜렷

홈트·홈시어터 기능 등 고도화

4개 화면 동시에 즐길 수 있어

MZ겨냥 라이프스타일TV 공개

액자처럼 인테리어 영역도 넘봐

삼성전자 모델들이 3일 서울 서초구 삼성딜라이트에서 네오 QLED를 소개하고 있다./사진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2일(미국 현지 시간) 온라인으로 진행한 ‘Unbox & Discover’ 행사에서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올해도 글로벌 TV 시장 1위를 노리는 삼성전자가 3일 전략 제품인 ‘네오(Neo) QLED’를 공개하고 소비자 사로잡기에 나섰다. 네오 QLED는 기존 QLED의 약점으로 꼽혔던 명암 표현력을 높였으며 섬세한 빛 밝기 제어 기술에 기반한 선명한 화질을 자랑한다.

이날 서울 서초구 삼성딜라이트에서 열린 2021년형 TV 신제품 라인업 공개 행사에서 삼성전자는 네오 QLED를 실물로 공개하고 섬세한 명암 표현(블랙 디테일)이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기술적 성과를 강조하기 위해 암부 표현력을 강점으로 꼽는 경쟁사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제품과 네오 QLED를 나란히 두고 비교하기도 했다. 구체적인 비교를 위해 사격과 레이싱 게임을 시연한 삼성전자 관계자는 “네오 QLED는 어두운 부분에 대한 섬세한 표현이 가능하며 밝은 부분은 더 밝게, 어두운 부분은 명암에 따라 정교하게 표현한다”며 “높이를 기준으로 기존 대비 40분의 1로 작아진 ‘퀀텀 미니 LED’를 광원으로 적용하고 독자 기술을 적용해 화질을 향상시켰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빛 밝기를 기존 10비트에서 12비트(4,096단계)로 확대 제어하고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것도 네오 QLED 화질 개선에 영향을 미쳤다고 덧붙였다.



이날 삼성전자는 네오 QLED의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기능도 소개했다. 특히 행사장에서는 TV 화면에 뜨는 운동 동작을 따라하기만 해도 몇 ㎉를 소비했는지 측정해주는 스마트 트레이닝 프로그램, 운동경기 등 최대 4개 화면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멀티뷰 기능이 눈길을 끌었다. 또한 테두리(베젤)를 최소화해 화면 몰입감을 더한 85형 네오 QLED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가격대는 4K 50형이 229만 원, 최대 사이즈인 85형이 959만 원이다. 8K의 경우 보급형이라 할 수 있는 65형 589만 원, 최고급 사양인 85형은 1,380만~1,930만 원대다.

관련기사



네오 QLED 외에도 밀레니얼 소비자 취향을 공략한 라이프스타일 TV도 공개됐다.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액자처럼 활용할 수 있는 ‘더 프레임 TV’의 신제품인 32형도 이날 처음 한국 소비자를 만났다. 2021년형 더 프레임 TV는 기존 제품에 비해 두께를 절반 가까이 줄여 실제 그림 액자처럼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베젤 타입은 두 가지, 색상은 화이트내추럴레드브릭 등 다섯 가지로 늘려 인테리어에 딱 맞춰 고를 수 있도록 했다. 이달 중으로 출시될 예정인 더 프레임 신제품은 이날 한국 시장에 처음 공개된 32형부터 55·65·75 등 총 네 가지 사이즈로 판매된다.

삼성전자가 ‘현존 최고의 디스플레이’라고 자평하는 마이크로 LED TV 110형과 99형·88형도 행사장에 전시됐다. 이 제품은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초소형 LED 개별 소자가 빛과 색을 스스로 내며 자연 그대로의 화질을 구현하는 것이 특징으로 대당 1억 7,000만 원(110형 기준)에 달하는 높은 가격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다만 삼성전자는 88형·99형의 출고가를 결정하지 않은 상태이며 이르면 올해 하반기에 76형 신제품도 선보여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TV의 보급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시장조사 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글로벌TV 시장에서 금액 기준 31.8%의 점유율로 15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QLED TV 779만 대를 판매했으며 이는 지난해 삼성전자 전체 TV 매출액 가운데 35.5%를 차지한다.

/이수민 기자 noenemy@sedaily.com


이수민 기자
noenem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