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우리 아빠 누군줄 알아" KTX 햄버거女 사과했지만…철도 경찰 "엄정 처리"

KTX서 마스크 벗고 햄버거 먹어

"방역 지침 어겨... 철도 안전법 위반"

KTX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기고 음식물을 먹던 한 승객의 모습이 찍힌 영상. /온라인 커뮤니티 영상 캡처


정부가 최근 방역 지침을 어기고 KTX 열차 안에서 음식물을 섭취해 논란을 일으킨 20대 여성을 엄정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철도 특별 사법경찰대는 지난 3일 한국철도공사(코레일)로부터 20대 여성 A씨에 대해 철도안전법 등 위반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4일 밝혔다. 코레일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8일 포항에서 서울로 가는 KTX 열차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햄버거 등 음식물을 섭취했고, 열차 승무원이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지침 준수를 요청했음에도 음식물 섭취를 계속 이어갔다. 또 이를 제지하는 다른 승객에게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군 줄 알고 그러냐. 너 같은 거 가만 안 둔다”는 식의 막말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철도경찰대 관계자는 “열차 승무원 등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며,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조사하여 열차 내 공공질서를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조양준 기자 mryesandno@sedaily.com


조양준 기자
mryesandn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