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내일부터 백화점, 대형마트에서 시식·시음·견본품 사용 및 휴식공간 이용 금지…유흥시설은 집합금지




평일보다 주말 코로나19 검사 건수가 상대적으로 감소함에도 불구하고 국내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 연속 600명대를 기록한 11일 서울의 한 백화점이 쇼핑객들로 붐비고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12일부터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부산의 유흥시설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고, 백화점과 대형마트에서는 시식·시음·견본품 사용 및 휴식공간 이용이 금지된다./오승현 기자 2021.04.11

관련기사



/오승현 기자 story@sedaily.com


오승현 기자
stor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