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블링컨 “中, 대만에 점점 더 공격적 행동 우려”

현상황 변경 시도는 심각한 실수 경고

러시아, 우크라와 국경긴장 고조도 우려

토니 블링큰 미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중국을 겨냥해 대만에 대한 점점 더 공격적인 행동에 우려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누구든 힘으로 태평양 지역의 상황을 바꾸려 하는 것은 심각한 실수가 될 것이라고도 했다.

11일(현지 시간) NBC방송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이날 “우리가 본 것, 우리가 진정 우려하는 것은 대만을 향한 중국 정부의 점점 더 공격적인 행동”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미국은 대만관계법에 따라 대만이 자신을 방어하고 서태평양에서 평화와 안보를 유지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도록 보장하기 위한 오랜 약속을 갖고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관련기사



다만 블링컨 장관은 대만에서 중국의 행동에 미국이 군사적으로 대응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가상의 질문이라며 직접적 언급을 피했다. 그는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우리는 대만이 자신을 방어할 수 있는 것에 대한 진지한 약속을 갖고 있다는 것”이라며 “우리는 그러한 약속을 지지한다”고 했다.

미국은 1979년 대만과 단교했지만 대만관계법을 제정해 대만 문제에 관여하는 길을 열어놓았고 최근에는 중국과의 갈등 격화로 '반중 전선'을 강화하면서 대만과의 접촉도 확대해왔다. 9일에는 국무부가 미 정부 차원에서 대만과의 교류를 장려하는 새 지침을 내놓아 대중 압박을 더욱 강화했다.

블링컨 장관은 최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국경 병력을 늘리는 등 양측 긴장이 고조되는 것과 관련해선 “우크라이나 국경에서 러시아의 행동에 대해 정말 우려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우리는 유럽의 동맹국 및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러시아가 무모하게, 혹은 공격적으로 행동하면 대가가 있을 것이고,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뉴욕=김영필 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