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제넥신, 파스퇴르硏 손잡고 변이 코로나 백신 글로벌 임상

남아공 등 변이 바이러스 출연 지역서 GX-19N 2·3상

성영철(왼쪽) 제넥신 회장과 지영미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소장이 12일 경기도 판교의 제넥신 본사에서 양해각서를 교환하고 있다. /사진 제공=제넥신


제넥신(095700)이 한국파스퇴르연구소와 손잡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인 ‘GX-19N’의 글로벌 임상실험에 돌입한다. 제넥신은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주로 출연하는 지역에서 GX-19N의 방어 효능을 시험할 계획이다.



제넥신은 12일 경기도 판교에 위치한 본사에서 성영철 회장과 지영미 한국파스퇴르연구소장이 참석한 가운데 이 같은 내용의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관련기사



양사는 우선 코로나19 변이체에 대한 GX-19N의 방어 효능을 동물 모델에서 확인할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국제 네트워크를 통해 변이 바이러스가 주로 나타나는 남아공 등에서 글로벌 임상 2·3상 시험계획을 승인받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제넥신에 따르면 GX-19N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항원과 높은 서열 보존성을 가진 뉴클리오캡시드 항원을 함께 탑재한 백신 후보물질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변이체까지 방어할 수 있다.

회사 측은 올해 2월 국내 임상 1상을 종료했고, 성인 150명을 대상으로 임상 2a상에 돌입했다. 지난 달에는 인도네시아에 임상 2·3상 시험계획서를 제출했다. 성 회장은 “GX-19N 개발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뿐 아니라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에도 대응 가능한 예방 효과를 입증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지훈 기자 jhlim@sedaily.com


임지훈 기자
jh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