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진흙길 걷다가 '쑥' 하반신 잠겨 옴짝달싹 못해…등산로 봉변

소방대원이 밧줄 이용해 구조…나무 뽑았던 자리로 알려져

경찰이 진흙에 빠진 시민을 구조하고 있다./부산경찰청 제공


등산로를 걷다가 진흙 속에 빨려 들어가 움직이지 못하게 된 남성이 주민 신고로 목숨을 구했다.



13일 부산 동래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5분께 동래구 한 등산로를 걷던 30대 남성 A씨가 진흙 속에 하반신이 잠긴 채 옴짝달싹 못하는 것을 시민이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관련기사



당시 A씨는 전날 내린 비로 진흙탕이 돼버린 곳을 지나던 중 갑자기 흙이 꺼지면서 하반신이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빠진 몸을 꺼내 보려 했지만, 몸은 더 밑으로 내려갔다.

경찰이 출동해 A씨를 진흙에서 꺼내려 했지만 꼼짝도 하지 않았다. 이어 소방대원이 도착해 함께 밧줄을 이용해 A씨를 구조했다.

A씨가 빨려 들어간 곳은 최근 나무를 뽑았던 곳으로, 다행히 A씨는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에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관할 지자체에 통보했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