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향

송파 오금 아남아파트, 전국 최초로 세대수증가형 리모델링 착공



서울 송파구 오금동 아남아파트가 ‘가구수 증가형 리모델링 사업’ 착공에 나섰다. 2012년 주택법 개정을 통해 가구수 증가형 리모델링이 허용된 이후 처음 착공하는 단지다.



송파구는 지난 12일 오금동의 아남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착공신고서를 수리하고, 착공신고필증을 교부했다고 16일 밝혔다.

관련기사



아남아파트는 지하 1층, 지상 15층 2개 동에 299가구 규모로 1992년 준공됐다. 2008년 1월에는 공동주택 리모델링을 위해 조합을 설립했다. 당시에는 기존 가구수만큼만 리모델링을 할 수 있었지만 사업성 부진 등의 이유로 사업 추진이 장기간 지연돼왔다. 이후 2012년 주택법 개정으로 가구수 증가형 리모델링이 허용됐고, 2014년 추가 개정을 통해 기존 가구수를 최대 15%가량 늘릴 수 있게 됐다. 2015년에는 아남아파트 리모델링 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됐다. 이 단지는 수평 증축 리모델링 후 지하 3층, 지상 16층에 328가구로 바뀐다. 리모델링으로 늘어난 29가구는 상반기에 일반 분양할 예정이다. 2023년 12월 입주 예정이며 시공사는 쌍용건설이다.

한편 송파구에서는 현재 총 6개 단지가 리모델링 조합을 설립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전국 최초로 수직 증축 리모델링 사업 계획 승인을 받은 성지아파트는 주민 이주가 진행 중이다. 단일 단지로는 전국 최대 규모의 리모델링 조합을 설립한 가락 쌍용1차아파트는 안전진단과 시공자 선정을 동시에 추진하고 있다.

/양지윤 기자 yang@sedaily.com


양지윤 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