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美 대북전단금지법 청문회에…윤건영 "도저히 이해 못해"

"내용, 과정 공정하게 진행됐는지 의문

문재인 정부를 맹목적으로 비난하기도"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6일 미국 의회의 초당적 기구인 ‘톰 랜토스 인권위원회’가 전날 개최한 대북 전단 금지법 관련 청문회에 대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관련기사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인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주권국가의 국민 안전을 위한 국회 입법이 다른 국가의 청문회 대상이 되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청문회 내용과 과정이 공정하게 진행되었는지도 의문”이라며 패널로 나선 6명 중 4명이 수전 숄티 북한자유연합 대표 등 전단 살포 금지에 비판적인 인물 혹은 직접 전단을 살포하던 당사자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청문회에서는 본래 목적과 상관없이) 문재인 정부를 맹목적으로 비난하고 심지어 촛불 혁명이 각본에 의해 추동되었다는 식의 비이성적 언사까지 나왔다고 한다”며 “한숨이 절로 나온다”고 날을 세웠다. 윤 의원은 “대북 전단 금지법은 대한민국 120만 접경지역 주민들의 안전을 위한 조치”라며 “편향된 정보와 선입견에 기반한 이런 청문회는 두 번 다시 없어야 한다”고 규탄했다.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며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 의원은 2018년 4·27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방북, 실무 협상을 도맡아 하는 등 문 정부 초창기 대북정책을 주도한 바 있다.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