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날았다…배구단 창단 첫 통합 우승

챔프 5차전서 우리카드에 3 대 1 역전승…챔프전 MVP엔 정지석

남자 프로배구 통합 우승을 자축하는 대한항공 선수단. /연합뉴스


대한항공이 창단 이래 처음으로 남자 프로배구 통합 우승을 달성했다.

대한항공은 1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끝난 도드람 2020-2021 V리그 챔피언결정 5차전(5전 3승제)에서 우리카드를 세트 스코어 3 대 1(24 대 26 28 대 26 27 대 25 25 대 17)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3승 2패를 거둔 대한항공은 정규리그 1위에 이어 챔피언결정전도 제패해 4번째 도전 만에 구단 최초로 통합 우승의 새 역사를 썼다. V리그 남자부에서 통합 우승팀이 나오기는 2013-2014시즌 삼성화재 이래 7년 만이다.

관련기사



대한항공은 처음으로 정규리그를 석권한 2010-2011시즌엔 챔피언결정전에서 삼성화재에 무릎을 꿇었다.

2016-2017시즌, 2018-2019시즌에도 정규리그 1위로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했으나 두 번 모두 현대캐피탈의 벽을 넘지 못했다.

대한항공은 또 정규리그 3위를 차지하고 챔피언결정전에서 축배를 든 2017-2018시즌 이래 두 번째로 챔피언결정전에서 샴페인을 터뜨렸다. 정규리그 1위 상금 1억 2,000만 원과 챔피언결정전 우승 상금 1억 원 등 2억 2,000만 원을 상금으로 받는다.

이날 20점을 올린 정지석은 기자단 투표에서 31표 중 16표를 획득해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양준호 기자 miguel@sedaily.com


양준호 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