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행안부, 스마트타운 조성사업 추진 지자체 5곳 선정



광주 북구와 제주 서귀포시, 경기 의정부시, 경북 성주군, 경남 남해시에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스마트타운이 조성된다.

6일 행정안전부는 이들 5개 지자체를 2021년 스마트타운 조성사업 대상지역으로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스마트타운은 도시와 농·어촌 지역에 ICT를 활용한 서비스를 구축해 고령화 등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9년에 2곳이 선정됐고 지난해 4곳이 지원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는 총 30개 지자체가 공모해 전문가 심사를 거쳐 5곳이 최종 선정됐다. 행안부는 선정된 지자체에 총 24억원의 국비를 지원한다. 해당 지자체는 같은 액수의 지방비를 더해 총 48억원 규모로 하반기에 사업에 착수한다.

관련기사



올해는 고령자와 만성질환자 등 지역주민을 위한 생활 서비스와 일자리 창출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광주 북구는 ‘시티맵-인공지능(AI)’을 활용한 디지털 복지행정 통합돌봄 특화마을을 조성한다. 이를 위해 노인·중장년·청년 대상의 응급안전 돌봄, 가상현실 운동공간 우울증 케어, 청년창업 지원 공유오피스 등 맞춤형 서비스를 도입한다.

제주 서귀포시는 대정읍 ‘디지털 노마드 스페이스 사업’으로 청년들의 정착을 돕는다. ICT를 활용해 생산자와 소비자를 연결하는 디지털 라이브커머스 스튜디오를 구축하고 디지털 기반의 도시·농촌 교류 플랫폼 등을 구현할 예정이다. 경기 의정부시는 스마트 베이스캠프 흥선 사업을 추진한다. 지역 내 방치된 지하공간에 사물인터넷 기술을 적용해 버섯 등 특화작물을 원격 재배하고 실내 공기질 데이터에 기반한 무인 방역시스템 구축 등을 진행한다.

경북 성주군은 ‘ICT 지능형 온택트 세대융합 사업’을 진행한다. 치매 심리검사와 예방 프로그램 등 노인심신 건강 모니터링 장비를 마을회관에 보급하고 청년 창업가와 어르신에게 멘토링 상담을 제공하는 연계사업을 추진한다. 경남 김해시는 스마트케어로 상생하는 ‘스마트타운 대(박)동(네)’ 사업으로 주민생활과 밀접한 서비스를 지원한다. 생체정보 모니터링으로 어르신 건강관리와 생육환경을 조기에 감지하는 스마트 재배환경 등을 구축한다.

행안부는 한국지역정보개발원과 협력해 스마트타운에 선정된 지자체에 지역밀착형 컨설팅을 지원할 방침이다. 정선용 행안부 디지털정부국장은 “ICT 기반의 스마트타운이 지역 현안을 해결하는 솔루션이 되고 디지털 격차 해소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성 기자 engine@sedaily.com


이지성 기자
engi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