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한강 사망 대학생' 친구 휴대전화, 혈흔 검출 안돼 사고사 종결 가능성

지난달 30일 반포한강공원 고 손정민 씨 추모 현장에 시민들이 모여 있다. /연합뉴스


고(故) 손정민씨 친구 A씨의 휴대전화에서 혈흔 반응이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이 ‘사고사’로 종결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로부터 지난달 30일 발견된 A씨 휴대전화에서 혈흔 반응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결과를 받았다. 유전자 등 검사 결과는 나오지 않은 상태다. 경찰은 앞서 A씨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을 진행했지만 범죄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했다.

관련기사



포렌식 결과 A씨의 휴대전화는 사건 당일인 4월 25일 오전 7시 2분께 전원이 꺼진 뒤 다시 켜지지 않았다. A씨가 당일 오전 3시 37분께 부모와 통화한 뒤에는 전화기가 사용되거나 이동된 흔적이 없었다. 휴대전화를 소지한 채 움직이면 작동하는 ‘건강’ 앱에도 오전 3시 36분께 이후에는 활동이 기록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까지도 손씨가 당시 신고 있던 신발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사망 원인을 밝혀줄 마지막 단서인 손씨의 신발을 찾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손씨는 실종 닷새 만인 지난 4월 30일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 한강 수중에서 양말만 신은 채 발견됐다. 손씨 양말에 묻은 흙은 한강 둔치에서 약 10m 떨어진 강바닥의 흙 성분과 유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강변이나 둔치에서 5m 떨어진 강바닥 지점의 토양 성분과는 다르다는 분석 결과가 나오면서 손씨가 강으로 걸어 들어가다가 신발이 벗겨졌고 익사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추론이 제기됐다. 신발이 어떤 형태로 파묻혀 있는지가 사건 당시 상황을 재구성하는 데 결정적 단서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김태영 기자 youngkim@sedaily.com


김태영 기자
young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