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기업은행, 국내 최초 개인+기업카드 합친 ‘CEO카드’ 출시



IBK기업은행이 국내 최초로 개인카드와 기업카드를 하나로 합친 듀얼(Dual)카드 ‘최고경영자(CEO)카드’를 25일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한 장의 카드 안에 상단에는 개인카드, 하단에는 기업카드를 배치해 고객이 여러 장의 카드를 소지해야 하는 불편함을 없애고, CEO 대상 설문조사를 통해 고객 수요를 반영해 서비스 완성도를 높인 점이 특징이다.



카드 출시는 윤종원 행장이 주도했다. 윤 행장이 “기업 CEO들에게 특화된 전용카드가 있으면 좋겠다”는 아이디어를 내고 상품 서비스부터 카드명, 디자인까지 개발과정을 챙겼다.

관련기사



‘CEO카드’는 포인트 적립 등 CEO의 선호도가 높은 혜택을 담았다. 포인트는 개인카드와 기업카드 이용금액에 따라 개인(법인카드 지정자)에게 무제한 적립된다. 전 세계 항공권 구매, 국내 골프장 그린피 결제에 사용할 수 있고 카드대금 납부, 페이북 쇼핑, 캐시백으로도 이용 가능하다.

개인카드의 경우 △국내이용금액의 1.0% △주유소·전기차충전소·호텔·면세점 이용금액의 1.5% △해외이용금액의 2.0%가 포인트로 적립되며 기업카드는 △국내·외 모든 가맹점 이용금액의 0.3%가 적립된다.

추가적으로 외식통합이용권, 신세계상품권 교환권, 골프문화상품권 등 15만원 상당의 바우처를 제공하고 전 세계 공항라운지, 국내공항·특급호텔 발레파킹, 국내 특급호텔 브런치 세트 등 프리미엄 혜택을 무료로 제공한다. 이외에도 전 세계 호텔?리조트, 렌터카 국?내외 이용료, 백화점?대형마트, 온라인쇼핑 할인 등 다양한 부가서비스도 탑재했다.

한편, CEO카드는 고객이 원하는 경우 개인카드 단독으로도 발급 신청할 수 있으며 연회비는 듀얼(Dual)카드의 경우 국내외 겸용 23만원, 국내전용은 22만 4,000원, 개인카드만 발급할 경우 국내외 겸용 22만원, 국내전용은 21만 5,000원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객의 니즈를 반영하고 불편사항은 개선한 혁신적인 카드상품을 지속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태규 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부 이태규 기자 classic@sedaily.com
경제는 정치가 잠잘 때 성장한다고 하죠. 정치와 경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란 이야기일 겁니다. 정경유착! 정치와 경제를 넘나드는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