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이준석, 윤석열 ‘대구 민란’ 발언 두고 “탄핵의 강에 빠지지 마오” 조언

‘탄핵의 강’ 지칭하며 “그 강에 빠지지 마오”

이 “밖에서 중도확장한다더니 방향성 혼란”

송영길 “광주 방문한 뒤 지역 폄하 발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서울 목동 SBS에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정치 현안을 놓고 당대표 토론 배틀을 하고 있다. /성형주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날 대구에서 한 발언들을 두고 “님아, 그 (탄핵의) 강에 빠지지 마오”라고 조언했다.

이 대표는 이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TV토론배틀을 진행하던 중 전날 윤 전 총장의 대구와 관련한 발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대구를 찾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추진한 공공부문 개혁 등을 언급하며 “존경할 만한 부분이 다 있다”고 말했다. 또 박 전 대통령 탄핵 수사에 앞장선 데 대해서는 “마음속으로 송구한 부분도 없지 않다”고도 했다. 특히 윤 전 총장이 지난해 여권에서 대구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쏟아지자 중국의 우한시처럼 ‘대구·경북(TK) 봉쇄’해야 한다는 주장을 두고 “철없는 미친 소리, 대구가 아닌 다른 지역이었으면 민란부터 일어났을 것”이라고 말해 논란이 불거졌다.

관련기사



이에 이 대표는 “제가 (전당대회 당시) 대구 연설에서 윤 전 총장이 우리 쪽으로 올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 (탄핵의) 강을 건너자(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그런데 다시 그 강으로 가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어 “윤 전 총장이 장외에 있는 이유는 보수 진영에 무언가를 더하기 위해, 중도 확장성을 위한 것이라는 게 공통 의견인데 그 발언은 저희 중에서도 오른쪽으로 간다”며 “방향성에 대해 혼란이 있는 것 아닌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이미 저희 당에선 이에 대한 논쟁이나 상호 간 공격이 사라졌다”며 “우리 당에 입당하는 주자들은 이를 연상시키는 발언을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더 나아가 윤 전 총장을 향해 “그 강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도 윤 전 총장의 발언을 두고 “광주를 방문했다가 (대구로) 가신 분이 지역을 폄하하는 말을 했다”며 “코로나로 대구가 어려웠을 때 광주에서 병원을 제공했던 감동적 이야기가 있지 않았나. 이런 연결을 강조하는 정치가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