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오후 6시까지 1,287명 확진…청해부대 포함 땐 최다 기록 또 경신

21일 광주 광산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줄 서 있다.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갈수록 거세지면서 연이틀 신규 확진자 수 최다 기록을 경신할 우려가 커졌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287명으로 집계됐다. 다만 여기에 포함되지 않은 청해부대원 확진자 270명을 합치면 1,557명으로 늘어나 오후 6시 기준 최다 기록이 된다.

관련기사



아덴만 해역에 파병됐다가 집단감염으로 전날 조기 귀국한 청해부대 34진 장병 301명의 경우 현지 검사에서는 24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으나 귀국 후 실시한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23명이 추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862명(77.0%), 비수도권이 425명(33.0%)이다. 시도별 확진자 수는 서울 447명, 경기 308명, 인천 107명, 부산 100명, 경남 76명, 대전 54명, 대구 33명, 강원 32명, 경북 27명, 충남 26명, 충북 22명, 울산 19명, 제주 18명, 전남 9명, 광주 7명, 전북 2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나 1,800명대, 많으면 1,9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342명 늘어 최종 1,784명으로 마감되면서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기록을 세웠다. 이 기록은 다시 한번 깨질 가능성이 크다.


박동휘 기자
slypd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