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北 베이징올림픽 참가제한…통일부 "스포츠 교류 계기 찾겠다"

선수 개인 출전권·IOC 제재기간 조정 등 가능성 열려

2020 도쿄 패럴림픽 개막식. /연합뉴스


북한이 도쿄올림픽 불참을 이유로 베이징올림픽 참가 자격을 잃자 통일부가 “베이징올림픽 등 다양한 계기를 통해서 평화의 계기, 스포츠 교류의 계기를 찾아나가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북한 선수들이 개인 자격으로 출전권을 따내거나 국제올림픽위원회가 제재 기간을 조정하는 가능성이 열려 있기 때문이다. 다만, 내년 베이징올림픽을 계기로 남북관계가 개선되는 시나리오에는 빨간불이 커졌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의 올림픽위원회는 2020 도쿄올림픽에 유일하게 출전하지 않았다"며 "이에 따라 IOC 이사회는 북한의 올림픽위원회 자격을 2022년 말까지 정지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따라서 북한은 내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 앞서 북한 올림픽위원회(NOC)는 지난 4월 총회를 열고 코로나19를 이유로 도쿄 올림픽 불참을 결정했다. 북한 당국이 밝힌 불참 이유는 “악성비루스(바이러스)감염증에 의한 세계적인 보건 위기 상황으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해서”였다.

관련기사



그러자 9일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IOC 발표와 관련해 “(북한) 선수 개인들이 출전권을 확보할 경우 참가는 개별적으로 검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북 정상이 이미 합의한 대로 올림픽 등 다양한 국제경기를 통해서 평화의 계기를 만들겠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IOC와 북한과의 협의 과정을 지켜보면서 판단해야 할 것 같다”고 부연했다. 다만, 현재까지 2022년 베이징올림픽 출전권 확보한 북한 개인 선수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IOC가 제재 기간을 조정할 수 있다고 밝힌 만큼 북한의 태도에 따라 베이징올림픽 참가의 길이 열릴 수도 있다. 단, 북한이 코로나19 감염에 민감한 만큼 베이징올림픽에 적극 참가할지는 아직 미지수다. 이에 따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오는 14~15일 방한하는 만큼 북한의 베이징올림픽 참여 등이 한중 외교장관회담에서 주요 안건으로 다뤄질 전망이다.

그동안 외교가에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우호국인 중국의 경사를 축하하는 명분으로 올림픽에 참석할 남북 정상 회동이 가능하다는 관측이 나왔다. 문 대통령 임기 말 대선이 치러지기 전에 남북관계를 개선할 마지막 기회라는 평가로 뒤따랐다. 하지만 이번 IOC 제재로 베이징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다시 불을 붙이는 구상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