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향

홍남기 "내년 디지털 특성화시장 34곳 신규선정…계란가격 정상화, 쌀값 안정에 총력"

충남 아산 온양온천시장 현장방문

14개 성수품 가격 전달 대비 떨어져

일일물가조사지수 2일 대비 1.3% 하락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14일 충남 아산시 소재 온양온천시장을 방문해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사진제공=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내년 예산안에 디지털 특성화 시장 34곳의 신규선정 예산 34억 원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홍 부총리는 이날 추석 명절을 앞두고 아산 온양온천시장을 방문, 상인들을 만나 온누리상품권 특별할인 확대, 희망회복자금 등 소상공인 지원방안을 홍보하며 “전통시장 경쟁력 강화 지원 노력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석 물가 안정과 관련해 홍 부총리는 “계란 가격을 정상화하고 쌀값 안정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과일 계약재배물량 방출 및 도축물량 확대 등 주요 성수품 수급상황도 집중 관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주요 성수품을 추석 3주 전부터 공급하고, 공급물량도 평시대비 1.4배 확대했다. 지난 13일 기준 16대 성수품을 15만5,000톤 공급해 당초 계획 대비 111.2%의 달성률을 기록했고 14개 품목 가격이 지난달 말 대비 하락했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지난 13일 기준 일일물가조사상 물가지수는 조사 시작일인 지난 2일 대비 1.3% 하락했다.

시장 방문 이후 홍 부총리는 아산 청소년쉼터를 방문해 구매한 물품과 격려금을 전달했다. 홍 부총리는 “쉼터 청소년을 보호하고 자립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주거, 교육, 일자리 등 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퇴소 청소년 자립지원수당 확대, 교육 지원사업 우선 지원 권장대상 포함 및 청년도전 지원사업, 사회적기업 특례채용 대상에도 포함시키는 등 취업지원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세종=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부 세종=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한 번 더 알아보고, 한 번 더 물어보고
한 번 더 발품 팔아, 한 줄이라도 더 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