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진중권 "이재명 대장동 의혹, 단군 이래 최대 비리…제2의 조국 사태 될듯"

이재명 경기도지사/연합뉴스


여권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두고 파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단군 이래 최대의 비리 사건으로 보인다"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진 전 교수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이 게이트를 '단군 이래 최대의 공공환수 사업'으로 치장해온 그 탁월한 분장술에 놀랄 따름"이라면서 이렇게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이번 사태의 본질은 이미 좌초한 민간개발에 공영개발의 외피를 입혀 공적 권한을 이용해 개발업자에게 고속도로를 깔아주고, 수천억의 불로소득을 안겨준 것"이라면서 "환수했다는 5,000억은 어차피 민간개발을 해도 법에 따라 환수하게 돼 있다"고도 적었다. 진 전 교수는 또한 "외려 공영개발의 명분을 이용해 분양가 상한제를 피해 가도록 민간업자에게 특혜를 준 것"이라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입주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도 했다.

관련기사



아울러 진 전 교수는 "그렇게 잘난 사업이라면 왜 이제 와서 공영개발로 바꾸겠다고 하나"라고 물은 뒤 "변명을 하더라도 말이 되게 해야지 내놓는 해명들에 일관성이 하나도 없다"고 거듭 강한 어조의 비판을 이어갔다. 진 전 교수는 "얄팍한 잔머리로 수렁을 빠져 나갈 수 있다고 믿는 건가"라며 "이재명 후보는 이제라도 '그렇게 해먹었는지 난 몰랐다. 국민에게 큰 손해를 입혀 죄송하다'고 하는 게 좋을 듯 하다. 좋게 봐줘도 무능하다는 얘기밖에 안 된다"고 썼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연합뉴스


진 교수는 이번 의혹을 두고 '정면돌파' 의지를 내비친 이 지사 측을 겨냥, "유감표명 대신 정면돌파? 제2의 조국 사태가 될 듯. 그 지겨운 스토리의 반복"이라고 비판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앞서 이 지사는 정치권을 뒤흔들고 있는 '대장동 특혜 의혹' 관련, 자신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장동 개발이익의 완전한 공공환수는 국힘의 반대로 막히고, 그렇다고 그들 의도대로 민간개발을 허용할 수는 없어 부득이 민간투자금으로 공공개발하는 방법을 고안해 그나마 5,503억원 회수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앞으로 법으로 아예 개발이익 불로소득 공공환수를 의무화하고, 이를 전담할 국가기관 만들어 전담시키고, 부동산 투기 아예 원천적으로 막아 개발이익은 전부 국민께 돌려드리는 '개발이익국민환수제'를 도입할 수 있게 됐다"면서 "토지개발 부동산 투기를 원천봉쇄할 수 있어 정말 다행"이라고도 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