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크래프톤·롯데렌탈 신규 상장에 8월 주식발행 10% 늘어

유상증자는 54%, 회사채 발행은 12%↓

"계절적 요인 및 기준금리 인상 등 여파"



지난달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크래프톤 등 기업공개(IPO) 영향으로 기업이 발행한 주식 규모가 10%가량 늘었다.

2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8월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실적을 보면 지난달 국내 기업의 주식 발행은 총 4조4,741억원(22건)으로, 전달(4조554억원,17건)보다 10.3% 늘었다.

이 중 기업공개는 4조877억원(12건)으로 전달(3조2,83억원, 7건)보다 27.4% 증가했다. 크래프톤(2조8,008억원), 롯데렌탈(4,255억원) 등 코스피 상장을 위한 대형 IPO를 중심으로 발행 건수와 금액이 늘어난 영향이다.

유상증자는 10건, 3,864억원으로 7월과 발행 건수는 같았지만, 금액은 54.4% 줄었다.



8월 회사채 발행액은 총 14조8,858억원으로, 7월보다 12.3% 줄었다.

관련기사



반기보고서 제출로 인한 계절적 요인과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금리 변동성 확대 등으로 일반 회사채를 중심으로 발행이 감소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일반회사채 발행액은 전달보다 87.1% 줄어든 6,200억원이었다.

대부분 운영자금(90.6%) 조달 목적이었고, 만기 1년 초과 5년 이하 중기채(91.9%) 위주로 발행됐다. 신용등급은 AA등급 우량물 비중이 83.9%로 60.7%포인트 늘었다.

금융채 발행은 12조3,740억원(205건),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은 1조8,918억원(82건)이다. 각각 전달보다 8.5%, 156.3% 늘었다.

주식과 회사채를 합한 발행액은 총 19조3,599억원으로, 전달보다 7.9% 감소했다.

7월 기업어음(CP)과 단기사채 발행액은 총 152조2,743억원으로, 전달보다 11.2% 늘었다.

CP는 전달보다 16.7% 많은 38조1,592억원, 단기사채는 9.5% 많은 114조1,150억원이 발행됐다.


양사록 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증권부 양사록 기자 sarok@sedaily.com
미래를 열 기술. 의료기술과 IT기술을 꾸미는 말입니다.
의료기술과 IT기술이 있는 현장은 언제나 이를 좇는 혁신가들의 열기로 뜨겁습니다.
산업 현장을 채우는 미래 기술과 사람의 열기를 공유하는 곳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