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대한항공 사단급 무인기, ‘2021 산업기술성과’ 선정

한국공학한림원 주관 ‘산업기술성과 15선’ 선정

급강하 자동착륙 기술 적용…이륙·착륙 전과정 자동화

대한항공 사단 정찰용 무인기(KUS-FT)/사진 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최근 한국공학한림원 주관 ‘2021년 산업기술성과 15선’에 급강하 자동착륙 기술이 적용된 자사 사단급 무인항공기(KUS-FT)가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한국공학한림원은 국내 공학 발전에 기여한 인재를 발굴하고 관련된 학술연구를 지원하는 연구기관이다. 2006년부터 매년 사회기여도, 시장기여도, 미래성장성 등을 평가해 우수산업기술성과를 선정하고 있다.

관련기사



이번에 선정된 대한항공의 사단급 무인항공기는 폭 4.5m, 길이 3.7m, 높이 0.9m의 전자동 전술 무인항공기다. 2016년 국내에선 처음으로 무인항공기 감항인증을 획득했으며, 지난해 12월에 양산을 완료해 현재 군에서 운용 중이다.

특히 이 무인항공기는 이륙부터 비행, 착륙에 이르는 모든 과정이 자동화돼 있다. 비행체 복수 통제를 통해 24시간 연속으로 감시 및 정찰 임무가 가능하다. 또 산악지형이 많은 국내 운용 환경에 맞춰 차량 탑재로 이동이 가능하고, 어디서든 이륙할 수 있도록 이동식 발사대를 활용할 수 있다. 높은 수준의 급강하 자동 착륙 기술도 적용됐다. 운용 안전성과 편의성이 극대화돼 대한민국 군의 감시 정찰능력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대한항공은 현재 기존 사단급 무인기를 업그레이드해 ‘리프트 앤 크루즈(Lift & Cruise)’ 방식의 수직이착륙 무인기(KUS-VS) 개발도 진행하고 있다. 리프트 앤 크루즈 방식은 비행기 날개와 함께 이륙용 로터(회전날개), 비행용 로터를 따로 장착하는 방식이다. 이륙 시에는 지면과 수직 방향의 로터를 사용해 떠오르고, 순항 고도에 이르면 수평 방향의 로터로 속도를 낸다. 이를 통해 헬기 방식 대비 높은 고도에서 고속비행 및 중장거리 운항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대한항공은 수직이착륙 무인기 개발 완료 후 차기 사단급 무인기로 활용할 수 있도록 군에 제안한다는 계획이다.

대한항공 항공우주사업본부는 사단급 무인기 외에도 5톤급 고성능 전략 무인항공기, 틸트로터형 무인항공기, 차세대 저피탐 무인항공기, 다목적 무인헬기 및 하이브리드 드론까지 다양한 무인기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국방사업 등을 통해 축적해온 무인기 핵심기술 및 비행체 플랫폼 제작 역량을 기반으로 무인기 종합관리시스템(UMS) 기술도 개발한 바 있다. 이를 통해 향후 UAM 교통관리 시스템 개발을 추진하고 UAM 기체 분야 개발 지원에도 적극 참여하는 등 UAM 산업 육성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김지희
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