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향

미터기 없이… UT 택시, 호출할 때 요금 알려준다

국토부, 사전확정요금제 도입 허가

우티 테슬라 택시 /정다은 기자



국토교통부는 플랫폼 가맹사업자 우티(UT)의 가맹택시 사전확정요금제 도입을 허가한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UT 가맹택시는 미터기 없이 호출 시에 요금을 확정하게 된다.

관련기사



국토교통부는 UT의 사전확정요금제 도입을 위한 사업계획 변경을 인가하고 운임·요금 신고를 수리했다. 각 사업구역별 기존 요금 체계를 유지하면서 운행 전 총 요금을 확정해 여객에게 제시하고, 운행 종료 후 요금을 부과하겠다는 것이 UT의 계획이다.

UT는 GPS 기반 내비게이션 상 최적 경로에 따른 예상 주행거리·시간으로 요금을 도출하고 이용자가 택시를 호출하는 시점에 이를 확정요금으로 제시한다. UT 가맹택시는 앞으로 UT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 호출영업 시 택시 미터기를 사용하지 않게 된다.

김동현 국토부 모빌리티정책과장은 “기사와 여객 간 불필요한 요금 시비, 이동경로 선정에 따른 분쟁 등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새로운 택시 서비스가 시장에 미칠 파급을 검토해 택시 시장의 점진적 혁신을 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종=박효정 기자
j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부 세종=박효정 기자 jpark@sedaily.com
마그리트의 그림처럼, 어디에나 빛과 그림자는 공존합니다.
빛 뒤에 가려진 그림자도 놓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