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가

4대 은행 예적금 금리 일제 인상...적금 4%·예금 2%대

국민·하나·우리 이어

신한은행도 최대 0.4%p 인상



신한은행이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오는 29일부터 정기예금 및 적립식예금 36종의 금리를 최대 0.40%포인트 인상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로써 25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이후 4대 시중은행 모두 예적금 금리를 올리게 됐다.



신한은행은 대표 주력상품인 ‘안녕, 반가워 적금’ 금리를 1년 만기 최고 연 4.2%로, ‘신한 알.쏠 적금’은 1년 만기 최고 연 2.6%로 올린다. 또 1년 만기 ‘디딤씨앗적립예금’은 금리가 0.4%포인트 인상돼 연 2.05%로 변경되며, 3년 만기 ‘미래설계크레바스 연금예금’은 0.3%포인트 인상된 연 1.85%로 금리가 적용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최근 시장금리 상승 및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에 맞춰 고객들의 예적금 금리도 인상하게 됐다“며 “12월초 연 1.8% 금리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관련 정기예금(1년제) 신상품도 출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앞서 KB국민·하나·우리은행은 25일 한은의 금리 인상 직후 예적금 금리 인상 계획을 밝혔다. 국민은행은 29일부터 주요 정기예금·시장성예금 17종과 적금 26종의 금리를 상품별로 0.2~0.4%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19개 정기예금과 28개 적금 상품의 금리를 올린다. ‘우리 슈퍼(Super) 정기예금’ ‘우리 Super 주거래 적금’ ‘우리 으쓱(ESG) 적금’ 등 예·적금 상품의 금리 인상 폭은 최소 0.20%포인트, 최대 0.40%포인트다. 우리은행은 3개의 입출식 통장 상품 금리도 0.10~0.15%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 인상된 예·적금 금리는 26일부터 가입하는 상품에 대해 적용됐다.

하나은행 역시 26일부터 ‘주거래하나 월복리적금’ 등 적금 5종에 대한 금리를 0.25~0.40%포인트 인상했다. 오는 29일부터는 ‘도전365적금’ 등 적금 7종과 ‘369정기예금’ 등 정기예금 6종에 대한 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다. 이 외에 지방은행, 인터넷 전문은행 역시 조만간 예적금 금리를 올릴 것으로 보인다.


이태규 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부 이태규 기자 classic@sedaily.com
경제는 정치가 잠잘 때 성장한다고 하죠. 정치와 경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란 이야기일 겁니다. 정경유착! 정치와 경제를 넘나드는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