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정부, CCU 예타 착수로 '탄소중립' 달성한다

산업부-과기부, CCU 예타 1차 회의 개최





정부가 ‘탄소중립’ 달성의 핵심기술로 불리는 ‘이산화탄소 포집·활용(CCU) ’ 기술 확보를 위해 예비타당성 조사에 본격 착수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일 오후 세종시에서 ‘CCU 예타 기획 총괄위원회 1차회의’를 개최하고 ‘3050 CCU 기술 개발 및 통합 실증 사업’ 예타 기획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정부는 지난 6월 ‘CCU 기술혁신 추진전략’을 수립하면서 상용화 가능성이 높은 CCU 제품 후보군 14개 및 중점 투자가 필요한 CCU 기술 59개를 선정하고 기술 고도화와 실증을 위한 예타 신청 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이번 사업은 지금까지 정부 주도로 지원한 CCU 원천 기술 등을 기업에 적용해 실질적인 온실가스 감축 효과에 속도를 내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정부는 2030년 기술 상용화를 목표로 14개의 CCU 제품 후보군 및 59개의 CCU 기술을 기술 개발 수준에 따라 3개의 트랙으로 구분해 실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와 산업부는 내년 상반기에 예타 조사를 신청할 계획이며 사업 착수는 2024년이 목표다. 이날 회의에서는 그동안 진행된 CCU 제품 후보군에 대한 기업 수요조사 결과 및 예타 기획 방향 등이 공유됐다.

천영길 산업부 에너지전환정책관은 “기술을 넘어 CCU를 탄소중립 신산업으로 집중 육성해 글로벌 기후위기 신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조기상용화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세종=양철민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