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금융·통화 정책 수장들 “가계부채 선제 관리 필요…자영업자 신용위험 확대 가능성”

2022년 범금융권 신년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한은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한은




금융·통화 정책의 수장들이 올해 가계 부채의 위험과 선제적 관리 필요성을 일제히 강조하고 나섰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4일 ‘2022년 범금융권 신년사’를 통해 “포스트 팬데믹 시대에 새롭게 전개되는 ‘넥스트 노멀(Next Normal)’로 가기 위해서는 금융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우선은 철저한 리스크 관리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경기 회복세가 이어지면서 전반적인 차주의 채무상환능력은 개선되겠으나 금융완화조치 정상화 과정에서 과도한 레버리지와 업황 부진에 직면해 있는 일부 가계 및 자영업자를 중심으로 신용위험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라며 “특히 대외 불확실성이 매우 높은 상황에서 이러한 내부 취약 요인은 금융시스템의 약한 고리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더욱 예의주시하면서 잠재적 위험에 대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올해 경제 상황과 관련해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확산이 경제회복의 가장 큰 위협요인이 될 것으로 봤다. 글로벌 인플레이션 압력 증대와 이에 따른 주요국의 통화정책 정상화, 중국의 경제성장 둔화 가능성 등 대외리스크 우려도 짚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도 같은 행사의 신년사에서 “물 샐 틈 없는 금융안정 체계를 유지할 것”이라며 “가계부채 관리강화를 일관되게 추진하면서, 서민·취약계층에 대한 보호 조치도 병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다양한 신사업에 진출할 수 있도록 금융제도를 정비하고 디지털 전환을 뒷받침하기 위한 지원을 계속하겠다”며 금융 규제 체계 쇄신도 약속했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도 신년사를 통해 “올해 가장 역점을 두는 것은 잠재리스크에 대한 선제적 감독”이라며 “국내 금융회사의 건전성과 시장 복원력은 양호한 편이나, 잠재된 리스크가 현실화될 경우 그 영향은 광범위하며 상흔효과(scarring effects)가 지속될 수 있어 선제적 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은행연합회 등 6개 금융협회는 매년 주요 기관장 등을 초청해 금융권 신년인사회를 개최했으나 올해는 지난해에 이어 행사를 취소하고 기관장 신년사만 별도로 배포했다.


조지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