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학원 방역패스 정지 후...주춤하는 청소년 백신 접종률

4일 법원 결정 후 접종률 상승폭 둔화

한 고교생이 백신을 접종하는 모습./연합뉴스


법원이 학원과 독서실에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 효력을 정지한 후 청소년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증가세가 주춤하고 있다.

10일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만 13~18세 1차 백신 접종 완료율은 77.1%다. 지난주(1월 3일)75.1%다 2%포인트 증가했다. 이는 그 전주인 12월 27일부터 1월 3일까지의 증가폭(69.5%→75.1%)인 5.6%포인트 대비 대폭 줄어든 수치다. 증가세가 확연히 줄어든 모양새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마지막주 1차 백신접종에 나선 소아·청소년은 15만4,591명이다. 하지만 올해 1월 첫째주 1차 백신을 맞은 소아·청소년은 5만5,829명에 그쳤다.

관련기사



일별로 보면 지난 4일 법원이 학원·독서실의 방역패스 효력을 정지한 이후 5∼7일 청소년의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은 매일 0.3%포인트씩 증가했다. 주말이 지나고 난 후인 이날은 지난 7일보다 1차 접종률이 0.6%포인트 ·상승했다. 직전 주인 지난해 12월 28일부터 이번 달 3일까지 1차 접종률이 0.8∼1.6%포인트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상승 폭이 작다.

법원의 학원·독서실 방역패스 효력정지 결정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법원의 결정 이후 청소년 방역패스 적용 여부가 불투명해지면서 자녀의 백신 접종을 미루는 학부모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다만 교육부는 학원·독서실 방역패스 효력 정지 결정이 백신 접종률 변화에 영향을 미쳤다고 아직은 보기 힘들다는 입장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지금 상황에서 변화를 예단해서 말하기는 힘들다"며 "여러 가지 사항이 있기 때문에 접종률은 조금 더 추이를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가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응해 학교 등에서 신속항원검사키트를 도입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교육부는 “방역 당국에서 발표한 것에 대해 각계 의견이 다를 수 있다"며 “의견 수렴을 진행해 도입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신속항원검사 방식의 자가진단키트는 정확도 논란이 크고 자칫 방역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며 학교에 도입하는 것은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동훈 기자
hoon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