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증시

“금리 더 오른다”…외인, 코스피 현·선물 1.2조 팔아치워

글로벌 긴축에 위험자산 회피 심화

코스피 1.3% 하락 2,921P 마감




올 들어 코스피에 대해 강한 매수세를 보이던 외국인이 글로벌 각국의 긴축 행보가 빨라지고 있는 최근 코스피 현물·선물을 동반 매도하는 움직임을 보이며 증시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일본·중국 등 아시아 증시 전반이 약세로 전환하는 분위기 속에서 신흥국 등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 심리가 위축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는 모습이다.

관련기사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40.17포인트(1.36%) 내린 2,921.92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코스피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461억 원, 6,009억 원어치를 팔아치우는 등 쌍끌이 매도세에 45포인트 이상 빠지기도 했다. 특히 이날 외국인은 코스피 현물을 매도한 데 더해 코스피200 선물을 1조 원 가까이 매도하며 총 1조 2,000억 원 규모를 팔아치웠다. 통상 외국인이 코스피200 선물을 대량 매도하면 선물 가격이 하락해 금융 투자 등 기관이 순매수하게 되고, 선물을 매수한 기관은 선물 매수에 대한 가격 변동으로 손실을 볼 위험을 회피하기 위해 현물을 매도하는 경향을 보인다. 외국인의 선물 매도 공세에 기관의 현물 매도가 동반됐고 여기에 외국인 현물 매도까지 겹치며 코스피가 큰 폭으로 하락하게 된 셈이다.

증시 전문가들은 최근 글로벌 금리 인상 압박이 커지는 가운데 신흥국 등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 심리가 위축된 것을 원인으로 보고 있다. 실제 이날 아시아 증시는 전반적으로 약세를 보였다. 일본 닛케이225가 1.28% 하락해 마감했고 상하이종합지수도 0.96% 내려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는 아시아 증시 중에서도 낙폭이 컸는데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1.25%로 올린 것은 예상치에 부합하는 수준이었지만 향후 추가 금리 인상에 대한 시사가 지수에 부담으로 작용했다”며 “전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위원 대부분이 매파적(통화 긴축)인 기조로 전환하면서 미국 증시의 약세를 주도했던 점 또한 하락에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한편 외국인들의 매도세는 인터넷·바이오·게임 등 성장주에 집중되고 있어 가뜩이나 투자 심리가 위축된 성장주의 하락 폭을 키운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 외국인투자가들은 이날도 카카오뱅크(626억 원), 카카오(474억 원), 셀트리온헬스케어(421억 원), 셀트리온(370억 원), 엔씨소프트(349억 원) 순으로 매도세를 보였다.


김경미 기자
km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증권부 김경미 기자 kmkim@sedaily.com
세상이 변하는 순간을 포착하는 일은 정말로 즐겁습니다.
새롭고 놀라운 이야기를 좀 더 많이 들려주세요.
변화의 최전선에서 함께 달려가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