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美, 北미사일 발사 직후 본토타격 가능성 긴급 대비"

CNN "관계기관에 전달 혼란…전역 이륙 금지도"

"몇 분 후 데이터 폐기…위협 되지 않는다 재분석"

지난 11일 북한에서 발사한 극초음속미사일이 비행하는 모습을 조선중앙TV가 12일 보도했다. 발사 장소는 자강도로 알려졌다./연합뉴스



지난 11일 북한이 '극초음속 미사일'이라고 주장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직후 미군이 해당 미사일의 본토 타격 가능성에 긴급히 대비한 사실이 알려졌다. 14일 미국 CNN 방송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미군은 초기 텔레메트리 정보를 토대로 당시 북한의 미사일이 미국 본토를 직격할 수 있다고 파악했다.

관련기사



텔레메트리 데이터는 정확하지 않은 경우가 있어, 정확한 정보가 입수되는 즉시 폐기된다. 당시 나온 정보에 의하면 미사일이 알래스카의 알류샨 열도, 혹은 서부의 캘리포니아 해안을 직격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미국 북부사령부와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는 몇 분 만에 텔레메트리 데이터를 폐기하고 발사체가 본토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정확한 분석을 다시 내렸다.

이러한 초기 경보가 관계 기관 등에 전달되면서 미국 내에서는 일부 혼란이 벌어졌다. 북한이 미사일을 쏜 직후인 11일 오전 7시30분께(한국시간) 미국 서부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15분간 내려진 이례적인 '이륙 금지'(ground stop) 조치도 군의 이런 초기 분석에 따라 연방항공국(FAA)에 내린 조치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북한의 미사일은 중국과 일본 사이의 바다에 떨어졌다.

당시 항공 관제사들은 당시 이륙 지연 사유를 묻는 파일럿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미 전역에 이륙 금지조치가 내려졌다는 잘못된 정보를 전달한 관제사들도 있었다. 미 전역 이륙 금지는 2011년 9·11 테러 이후 한 번도 발령된 적이 없다.


이주희 인턴기자
heehee21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