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외교부, 국내 체류 외국인에 '부스터샷' 동참 당부

주한 외교단 대상 코로나19 상황 공유... 방역지침 협조 요청

지난해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분주히 업무를 하고 있다. /영종도=연합뉴스



정부가 91개국 주한 외교단을 대상으로 코로나19 3차 백신 접종을 독려했다.

관련기사



외교부는 14일 화상 브리핑을 통해 각국 외교단과 코로나19 상황을 공유했다. 국내 체류 외국인에 대해선 ‘부스터샷’ 접종을 독려하고, 설 연휴를 앞두고 방역지침 준수 협조도 요청했다. 주한 외교단은 정부의 해외 접종이력 인정 조치 등에 감사를 표하며 부스터샷 접종 노력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주한 외교단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브리핑을 연 것은 3개월 만이다. 정부는 지난해 10월 국내 체류 외국인 확진자가 증가하자 방역 협조를 요청하기 위해 브리핑을 개최한 바 있다.

한편 이날 해외 유입 확진자는 409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고, 이 가운데 129명이 외국인으로 집계됐다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영화 '내부자들'처럼 거대악을 무너뜨리는건 내부고발자입니다. 그대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서울경제 부동산부에서 일합니다
내부고발자들, 드루와 드루와 모히또 한잔 사줄테니.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