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오후 9시까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809명…최종 집계는 4,000명대 예상

14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후 9시 기준으로 전국에서 코로나19에 신규 확진된 사람이 3,000명대 후반을 나타냈다. 집계가 마감되는 자정까지는 시간이 남았기 때문에 15일 발표하는 최종 신규 확진자 수는 4,0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방역당국과 전국 지자체 집계를 종합하면 이날 0시에서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신규 확진자가 총 3,809명 나왔다. 전날 같은 시간의 3,993명보다 184명 적으며 1주일 전의 동시간대 집계보다는 825명 많다.

관련기사



확진자 수는 최근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되면서 다시 증가하는 모양새다. 정부는 확진자의 자가격리 기간을 기존의 10일에서 7일로 줄이고 유전자증폭(PCR) 검사 대신 신속항원검사를 폭넓게 활용하는 등 대응 전략을 발표한 상태다.

이날 신규 확진자를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에서 2,517명(66.1%), 비수도권에서 1,292명(33.9%)이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경기 1,387명, 서울 882명, 인천 248명, 광주 210명, 전남 155명, 부산 142명, 대구 127명, 충남 113명, 전북 107명, 경남 96명, 경북 95명, 강원 79명, 충북 70명, 대전 53명, 울산 17명, 세종 15명, 제주 13명을 기록하며 17개 시·도에서 다 나왔다.

한편 지난 8일부터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3,508명→3,371명→3,005명→3,094명→4,384명→4,166명→4,542명으로 하루 평균 약 3,724명을 기록 중이다.


왕해나 기자
haena0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