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마블 히어로 '문나이트' 공개 앞두고…佛배우 울리엘 사망

영화 ‘한니발 라이징’에서 주연을 맡은 배우 가스파르 울리엘이 19일(현지시간) 스키 사고로 사망했다. /영화 ‘한니발 라이징’ 캡처


프랑스 배우 가스파르 울리엘(37)이 19일(현지시간) 스키 사고로 사망했다. 그는 오는 3월 방영을 앞둔 마블의 새 히어로 드라마인 ‘문 나이트’에서 미드나이트맨을 연기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울리엘은 전날 오후 사부아 라로지에르에서 스키를 타다가 충돌 사고로 중상을 입었고,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관련기사



영화 ‘단지 세상의 끝’에 출연했던 가스파르 울리엘. /영화 ‘단지 세상의 끝’ 캡처


1997년 데뷔한 울리엘은 2007년 개봉한 스릴러 영화 ‘한니발 라이징’에서 주연을 맡으며 인기를 끌었다. 또 2014년에 영화 ‘생로랑’에서 디자이너 이브 생로랑 역을 맡았고, 2017년에는 ‘프랑스판 오스카’로 불리는 세자르영화제에서 영화 ‘단지 세상의 끝’으로 남우주연상을 거머쥐기도 했다. 그는 샤넬의 남자 향수 ‘블루 드 샤넬’의 광고 모델로도 유명하다.

조교환 기자
chang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