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경기방어 총력' 中, 두달 연속 기준금리 인하

1년만기 LPR 3.8%→3.7%

인프라투자 확대 계획도 발표

'긴축' 美와 금리 엇박자 심화

지난 19일 한 남성이 중국 베이징의 올림픽 홍보판 앞을 걸어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이 사실상 기준금리 격인 대출우대금리(LPR)를 두 달 연속 인하했다. 금리 인하와 함께 인프라 투자 확대 계획도 내놓았다. 올해 5% 경제성장률 사수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양새인데, 미국이 공격적인 긴축에 나서고 있어 미중 금리의 엇박자가 심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20일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1월 1년 만기 LPR이 전달의 3.8%보다 0.1%포인트 낮은 3.7%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LPR은 전달에 이어 두 달 연속 내렸다. 지난해

사진 설명



12월 1년 만기 LPR은 0.05%포인트 낮아졌는데 중국에서 LPR 인하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초기이던 2020년 4월 이후 20개월 만에 처음이었다.

관련기사



아울러 지난해 12월 동결됐던 5년 만기 LPR도 이번에는 함께 인하됐다. 5년 만기 LPR은 기존의 4.65%에서 0.05%포인트 내린 4.6%로 집계됐다. 1년 만기는 일반 대출에, 5년 만기는 주택담보대출에 주로 사용되는 금리다.

이달 LPR 인하는 시장에서 이미 예견됐었다. 인민은행은 17일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대출금리를 0.1%포인트 내려 LPR 인하를 사실상 예고했다. 류궈창 인민은행 부행장도 18일 “우리는 일을 서둘러 앞서나가면서 시장의 보편적 기대에 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이 오는 3월부터 본격적인 금리 인상에 나설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중국이 급속한 위안화 평가절하 등의 우려를 무릅쓰고 금리를 인하하는 것은 급랭하는 경기를 살리기 위한 조처다. 셰나 웨 캐피털이코노믹스 중국 애널리스트는 “몇 달 안에 추가 완화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분기 18.3%까지 올랐던 분기 성장률은 3분기에는 4.9% 4분기에는 4.0%까지 떨어졌다. 중국은 시진핑 국가주석의 3연임 집권을 확정할 올가을 20차 당 대회를 앞두고 5%대 성장 유지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이와 함께 경기 부양을 위한 인프라 투자도 확대하기로 했다. 전일 중국 국무원은 ‘14차 5개년 기간(2021~2025년) 수송 계획’을 발표하며 2020년 말 현재 3만 8,000㎞인 중국 고속철도망 총연장에 2025년까지 32%인 1만 2,000㎞를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14일 827㎞, 금액으로는 2,380억 위안(약 45조 원)에 이르는 2개 신규 노선의 투자를 승인한 상태다.


베이징=최수문 기자
chs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