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이재명, BTS 병역특례 여부에 "면제는 최대한 자제해야"

"면제 논쟁 자체가 그 분들 명예 손상하는 것"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0일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코트에서 문화예술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0일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코트에서 문화예술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방탄소년단(BTS)의 병역 특례 여부와 관련해 "(BTS가) 국가에 기여한 측면도 없지 않지만, 이런 방식으로 확대하면 한계를 짓기가 어렵기 때문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이 후보는 20일 서울 인사동의 한 복합문화공간에서 문화예술 공약발표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BTS의 군 복무 혜택과 관련된 질문이 나오자 "병역 의무 이행은 헌법이 정한 국민의 의무이고, 예외 인정은 신중해야 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다만 이 후보는 "제가 알기로는 BTS가 면제해달라고 하지도 않는데 정치권이 나서서 면제하자고 하니 팬클럽인 '아미'에서 왜 정치권이 나서느냐는 주장도 했다"며 "면제 논쟁 자체가 그 분들에 대한 명예를 손상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해 12월에도 BTS 병역특례와 관련해 "대한민국 젊은이 중에 군대 가고 싶은 사람이 누가 있겠느냐"며 "공평성의 차원에서 연기를 해 주거나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보여지고, 면제는 최대한 자제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윤선영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