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결혼하면 3억' 허경영, 심상정 앞섰다…다자대결 지지율 4위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후보/연합뉴스


'대통령에 취임하면 한 달 이내에 18세부터 100세까지 1억원을 무조건 주겠다'는 파격 공약을 내걸고 대선 출마를 선언한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후보가 다자대결 지지율 조사에서 심상정 정의당 후보를 앞서 4위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6일 발표됐다.



뉴스핌이 여론조사 기관 코리아정보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선후보 지지도 조사(95%의 신뢰수준에 ±3.1%p) 결과를 보면 허 후보는 5.6%의 지지율을 기록해 3.1%를 기록한 심상정 후보를 앞섰다.

관련기사



해당 조사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42.4%,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35.6%,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8.8%의 지지율을 각각 기록했다.

같은 기관이 실시한 지난주 여론조사와 비교할 때 허 후보는 3.1%p 지지율이 상승했다. 여론조사 평균 지지율 5% 이상인 후보자는 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 토론회 참여 대상이 되는 만큼, 허 후보가 5% 이상 지지율을 계속 나타낸다면 방송토론 참여 가능성도 있어보인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