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설 이후 아무나 PCR검사 못 받는다…오미크론 방역 뭐가 달라지나 [Q&A]

선별진료소 PCR 검사는 고위험군만 가능

백신 접종 마친 밀접접촉자, 자가격리 면제

신속항원검사 받기 힘든 상황 땐

선별진료소 키트 받아 집에서 가능

26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대 제물포캠퍼스에 마련된 드라이브 스루 임시 선별검사소에 검사 대기 차량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오는 29일부터 전국 선별진료소 256곳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받을 수 있다. 다음 달 3일부터는 전국 호흡기전담클리닉에서도 신속항원검사를 진행한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유행을 주도하며 확진자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자 고위험군 확진자를 최대한 빠르게 찾는 데 방역 자원을 집중하는 것이다. 오미크론 대응 체계에 대한 궁금증을 질의 응답 형태로 풀어본다.



Q. 50대인데 선별진료소에서 곧바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을 수 있나.

A. 다음 달 3일부터 밀접 접촉자 등 역학적 관련자, 검사가 필요하다는 의사 소견서가 있는 사람, 신속항원검사 양성 확인자, 60대 이상 등 고위험군만 선별진료소에서 PCR 검사를 할 수 있다. 이외 희망자는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자가검사 키트 검사를 하거나 호흡기전담클리닉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받은 뒤 양성이 나오면 PCR 검사를 진행하게 된다.

Q. 신속항원검사를 받기 위한 대기 줄이 길다. 선별진료소에서 키트를 받아 집에서 검사해도 되는가.



A. 검사를 받기 힘든 상황이면 검사 대상에게 집에 가져가서 검사하도록 허용할 수도 있다. 다만 신속항원검사는 관리자 안내하에 하는 것이 원칙이다. 다만 집에서 검사한 경우 검사 과정을 입증하기 어렵기 때문에 음성 결과가 나오더라도 방역패스용 음성확인서를 받을 수는 없다.

관련기사



Q. 29일부터 고위험군이 아니면 전국 선별진료소에서 PCR 검사를 받을 수 없나.

A. 아니다. 2월 2일까지는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PCR 검사 대신 신속항원검사를 먼저 하고 싶은 국민들을 위해 선별진료소에서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무료로 지원한다. 선별진료소 PCR 검사 줄이 너무 길거나 바로 결과를 알고 싶다면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지급받아서 바로 검사할 수 있다.

Q. 신속항원검사를 받아도 방역패스를 발급받을 수 있나.

A. 그렇다. 선별진료소나 호흡기클리닉 등에서 신속항원검사를 통해 발급받은 음성확인서를 방역패스로 사용할 수 있다. 다만 관리자나 감독 없이 시행한 신속항원검사에서 음성이 나온 경우 증명서를 받을 수 없다. 개인이 구입하거나 선별검사소에서 받은 자가 검사 키트로 검사를 해 음성이 나온 경우는 방역패스로 인정되지 않는다. 유효기간은 통상 검사 통보일로부터 24시간이며 전국 다중이용시설에서 활용할 수 있다.

Q. 3차 접종을 마쳤는데 확진자와 밀접 접촉했다. 격리 기간은 며칠인가.

A. 밀접 접촉자의 경우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면 자가격리를 하지 않아도 된다. 다만 미접종자의 격리 기간은 10일에서 7일로 단축된다. 또 모든 밀접 접촉자는 6~7일 차에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Q. 2차 접종 이후 4개월이 지났는데 접종 완료자에 해당하는가.

A. 접종 완료자는 3차 접종자 또는 2차 접종 이후 14일이 경과하고 90일 이내인 사람이다.

김성태 기자
kim@sedaily.com
왕해나 기자
haena0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