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단독] KG그룹, 쌍용차 새 인수 예정자 선정

KG그룹·파빌리온PE 컨소시엄으로 결정

제시금액·자금증빙 등 집중적으로 살펴

인수금액 4000억~6000억원 사이일듯

KG그룹, ETS 매각해 5000억 확보 예정

평택 쌍용차 공장 티볼리·코란도 조립 모습. 연합뉴스


KG그룹과 파빌리온PE가 쌍용자동차의 새 인수 후보자로 결정됐다.

서울회생법원은 13일 KG그룹과 파빌리온PE 컨소시엄을 인수 예정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쌍용차 측은 인수 금액뿐 아니라 자금 증빙도 집중적으로 살펴본 후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아울러 전기차 생산으로의 전환 등 미래 사업 계획과 인수 이후 운영자금 조달 계획을 살펴본 뒤 인수 전 운영자금 대여를 인수 조건으로 명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업계에서는 쌍용차 인수금액을 4000억원에서 6000억원 사이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쌍용차는 회생 채권 및 회생 담보권 8352억원, 공익채권 7793억원 등 1조5000억원 가량의 빚이 있다. 인수 이후 회사 정상화를 위해서는 매년 운영자금도 3000억원가량이 필요하다.

우선 인수대금으로는 회생 담보권과 회생채권을 변제해야 한다. 채권단은 새 인수자가 앞서 에디슨모터스가 제시했던 3049억원보다 많은 인수 금액을 내야 한다는 입장이다.

파빌리온PE와 연합한 KG그룹은 자금력을 고려할 때 가장 유력한 인수 후보로 꼽혀왔다.

KG그룹은 KG ETS[151860]의 환경에너지 사업부를 매각해 5000억원을 확보할 예정이다. KG그룹과 파빌리온PE 모두 전략적 투자자(SI)로 참여하면서 재무적 투자자(FI)를 모집할 것으로 예상된다.


천민아 기자
mi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