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어준 "文 포토라인에 세우려고…檢, 원전 수사기록 복사"

"尹 정부 출범 다음날 검찰 원전 수사기록 열람·복사…검찰공화국 출범"

국힘 "그야말로 음모론…정치적 편향성 바로잡아야" 반발

방송인 김어준씨가 19일 윤석열 정권이 문재인 전 대통령을 포토라인에 세우기 위한 작업에 들어갔다고 주장했다. TBS 제공


방송인 김어준씨가 윤석열 정권이 문재인 전 대통령을 포토라인에 세우기 위한 작업에 들어갔다고 주장하자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진보진영 결집을 노린 편향적 방송진행이라는 여권의 반발을 사고 있다.

김어준씨는 19일 자신이 진행하고 있는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검찰은 윤석열 정부 출범 다음날인 지난 11일 서울동부지검은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 채희봉 전 청와대 산업정책 비서관에 대한 수사기록을 열람 복사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검찰 등의 설명은) 문재인 정부 첫해 한국전력 자회사 4곳 대표 사퇴를 종용했다는 이른바 '산업부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장관의 윗선이 관여했는지 들여다보겠다고 했다"며 "그럼 장관의 윗선은 누구인가, 문재인 대통령 한 사람뿐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문재인을 포토라인에 세우겠다는 것으로 취임식 바로 다음날 검찰이 시작한 일이다"며 "진정한 의미의 검찰공화국출발신호로 검찰공화국은 그렇게 출범했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김어준씨는 "검찰이 퇴임한 지 48시간도 안 된 전임 대통령 수사를 마음대로 할까. 검찰총장도 없는데, 아니다"면서 정권 최상부에서 신호를 주지 않으면 불가능한 일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을 쳐다봤다.

그러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고 갔던 이명박(MB) 정권 때도 수사를 이렇게 시작하진 않았다, 소고기 파동 등 정권 위기를 겪으면서 오랜 세월에 걸쳐 진행했는데 (이번엔) 취임식 바로 다음날 바로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관계자는 "그야말로 음모론이다. 지방선거 전망이 암울한 민주당을 위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까지 끌어다 연결시키는 등 지지층 자극에 선 전형적인 정치공세로 방송을 자기 마음대로 사용해도 되는가"라며 두고 볼 수 없다고 발끈했다. 또한 국민의힘 측은 TBS가 '교통안내'라는 본연의 임무를 저버리고 정치적 편향성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며 바로잡아야 한다며 그 대표적 사례로 이러한 김어준씨 태도를 들었다.

앞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지금은 TBS 안내를 듣고 운전하는 시대는 지났다. 시민들을 위한 교육방송 등으로의 전환을 검토해 보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이에 송영길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김어준씨를 탄압하겠다는 의사를 드러낸 것"이라고 비난을 퍼붓자 오 후보는 "도둑이 제 발 저린 것"이라며 선을 그은 뒤 "인생 2모작 3모작 준비에 보탬이 되는 교육방송이 더욱 효율적이기에 서울시 의회와 논의해 보겠다는 말이다"고 받아치는 등 '김어준씨'를 놓고 설전을 이어갔다.


윤진현 인턴기자
y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