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볼리비아 32년차 대학생, 졸업 안하고 지원금 챙기다 덜미

32년간 볼리비아 최저임금 10배 달하는 지원금 챙겨

학생회의 최루탄 사망사건으로 덜미…선거 저지 의혹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이미지투데이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이미지투데이


졸업하지 않고 무려 32년간 학생회장직을 맡아 정부 지원금을 챙긴 볼리비아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2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막스 멘도사(52)는 학생회장직에 필요한 학사 학위를 갖추지 않은 채 코로나19 확산으로 학교가 폐쇄된 틈을 타 정부 지원금이 나오는 직위를 연장한 혐의를 받는다.

관련기사



1990년 한 공립대학에 입학한 그는 산업공학, 작물학, 법학 등 여러 전공 중 어떤 것도 제대로 이수하지 못했다. 그럼에도 그는 계속해서 학생 지도자로서 직책을 맡아왔으며 2018년에는 볼리비아를 대표하는 대학생 연합체인 대학연맹 학생회장까지 됐다. 이 직책에는 매달 볼리비아 최저임금의 10배에 달하는 월 3000 달러(약 380만 원)가 주어진다.

현지 경찰은 그가 학사 학위를 소지하고 있지 않아 회장직을 맡을 자격이 애초에 없을 뿐 아니라, 코로나로 인한 팬데믹으로 학교가 휴교에 들어가자 이를 틈타 회장직을 연장해 계속 국비를 챙겨온 것이 부당하다고 보고 있다.

멘도사는 볼리비아 남부 도시 포토시에 위치한 토마스 프리아스 대학 학생 회의에서 최루탄 공격으로 4명이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덜미가 잡혔다. 이 공격은 새로운 학생회장 선거를 저지하기 위해 벌어졌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한편 볼리비아에서는 이번 사건을 두고 공립대학에 부여된 광범위한 자치권이 결국 범죄를 낳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볼리비아 검찰은 오랫동안 학생회장직을 맡았던 다른 학생들에 대한 조사도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주희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