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통령실

尹 대통령 "정신 번쩍 들었다…여성에 과감한 기회 부여"

김상희 부의장 “젠더 갈등 유감” 지적하자

尹대통령 “시야 좁아 그랬다. 크게 보겠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후 서울 용산 국방컨벤션에서 열린 국회의장단 초청 만찬을 위해 박병석 국회의장, 정진석 부의장 등과 함께 만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공직 인사에서 여성에게 과감한 기회를 부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국회의장단 접견 당시 주요 발언 내용을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정진석 국회 부의장 등을 만난 자리에서 “최근 공직 후보자들을 검토하는데 그 중 여성이 있었다. 그 후보자의 평가가 다른 후보자들보다 약간 뒤졌는데, 한 참모가 여성이어서 평가를 제대로 받지 못한 게 누적돼 그럴 거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그때 정신이 번쩍 들었다”라며 “공직 인사에서 여성에게 과감한 기회를 부여하도록 노력하겠다. 제가 정치를 시작한지 얼마 안돼 시야가 좁아 그랬던 것 같은데 이제 더 크게 보도록 하겠다”라고 강조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관련기사



이는 더불어민주당 출신인 김상희 국회 부의장이 “대통령이 된 뒤엔 소통이 어려워지는데 힘드셔도 꾸준히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한 데 따른 반응이었다. 김 부의장은 “유감스럽게 생각하는 건 젠더 갈등이다”라며 “대선 국면에서 많은 논의가 있었고 불필요한 갈등이 있었는데, 선거 때와 대선 이후는 다르다”라고 말했다. 이에 윤 대통령이 여성을 과감히 공직 인선에서 고려하겠다고 답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출근길 출입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만찬장인 용산 국방컨벤션으로 이동하기 위해 청사 1층을 지나가면서 “여기서 아침마다 기자들을 만난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조금이라도 늦게 오면 지각한다고 할까봐 늦게 올 수가 없다”며 “출근할 때마다 오늘은 기자들이 무슨 질문을 할까 생각한다. 어떤 날은 예상한 질문이 나오고, 어떤 날은 전혀 다른 질문이 나오기도 한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예상 밖의 질문이 나오면 어떻게 하느냐”라고 묻자, 윤 대통령은 “그냥 지나간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 의장, 정 부의장 등 배석자들이 웃음을 터뜨린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 의장은 윤 대통령에 ‘협치’의 중요성을 당부하기도 했다. 박 의장은 “여야 협치를 존중해 주시면 좋겠다”라며 “제일 중요한 건 국민통합, 격차해소, 신성장동력이다. 정치를 하면서 아무리 좋은 정책도 국민과 함께가 아니면 의미가 없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조언했다.


김남균 기자
sout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