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제·마켓

설탕값도 오르나…"인도, 수출 물량 상한제 추진"

블룸버그, 소식통 인용 보도…"수일 내 발표"

국제 설탕시장에서 브라질 다음 최대 생산국인 인도

'밀 수출 금지' 이어 설탕 수출량 제한

높아지는 식량안보 우려

로이터연합뉴스로이터연합뉴스


인도가 밀 수출을 금지한 지 11일 만에 설탕 수출 물량도 제한할 전망이다. 인도는 세계 2위 설탕 수출국인만큼 글로벌 식량 안보에 또 한번 빨간불이 들어올 전망이다.



블룸버그통신은 24일(현지 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인도 정부가 9월까지 적용되는 연간 설탕 수출 물량을 최대 1000만 톤으로 제한하는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인도 정부는 설탕 업체들의 수출 물량이 900만 톤에 도달하면 나머지 100만 톤을 수출하기 전 정부 허가를 받도록 할 방침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인도는 지난해 10월부터 지난달까지 총 710만 톤의 설탕을 수출했으며 이달 중 최대 100만 톤이 추가로 거래될 예정이다. 앞으로 더 수출될 수 있는 인도산 설탕이 약 200만 톤밖에 남지 않은 셈이다.

관련기사



수출 제한 소식이 전해지며 런던 거래소에서 설탕 선물 가격이 1% 상승했다. 인도의 주요 설탕 거래업체인 스리레누카(Shree Renuka Sugars)와 발람푸르 치니(Balrampur Chini Mills)의 주가는 각각 14%, 10% 급락했다.

통신은 인도의 국내 설탕 공급량이 충분한 편임을 지적하며 수출 중단 조치에 대해 “극단적 예방조치”라고 평가했다. 인도설탕협회(ISMA)에 따르면 인도는 이번 시즌 3500만 톤을 생산했고 지난 시즌에 비축된 820만 톤의 여유분도 보유하고 있다. 이 중 국내 소비량으로 예상되는 2700만 톤을 제하면 1600만 톤 이상의 잉여 생산량이 남는데, 그 중 1000만 톤만 수출용으로 풀겠다는 것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아시아 지역 내에서 ‘식량 보호주의’가 강화되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지난달 28일 인도네시아가 팜유 수출을 금지한 데 이어 이번 달에는 13일 인도의 밀 수출 금지 시행과 23일 말레이시아 정부의 닭고기 수출 중단 발표가 뒤따랐다. 이들 정부는 전쟁 여파에 따른 자국 내 식료품 가격 급등과 품귀현상 등을 이유로 수출 빗장을 걸어 잠근 바 있다.


장형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