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원숭이두창, 반려동물에 옮기면 유럽서도 풍토병화 우려"

아프리카 풍토병, 15개국 100여건 확산

"설치류 숙주 될 가능성 있어…반려동물도 우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언론에 배포한 1997년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원숭이두창에 걸린 사람의 손 모습. AP연합뉴스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언론에 배포한 1997년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원숭이두창에 걸린 사람의 손 모습. AP연합뉴스


아프리카 풍토병인 원숭이두창이 자칫 반려동물로 옮겨가면 유럽에서도 풍토병이 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우려가 나오고 있다.

23일(현지시간) 유럽질병관리예방센터(ECDC)는 "(원숭이두창에) 노출된 반려동물을 관리하고, 병원균이 야생 생태계로 옮겨가지 않도록 차단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ECDC는 "사람에게서 동물로 전이되면 바이러스가 동물 집단에서 확산해 유럽에서 풍토병이 될 가능성이 생긴다"고 덧붙였다.



특히 청설모 같은 설치류가 바이러스 숙주가 될 가능성이 있으며, 사람에게서 동물로 전이되는 게 이론적으로도 가능하다고 ECDC는 강조했다. 가능성은 극히 낮으나 이렇게 바이러스가 종간 장벽을 뛰어넘는 '스필오버'가 이뤄질 경우 유럽에서 바이러스가 자리 잡는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이에 따라 원숭이두창이 인수공통전염 풍토병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ECDC는 우려했다.

관련기사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전염병 원숭이두창은 최근 며칠 사이 유럽 각국에서 번지기 시작해 23일 기준 미국, 캐나다, 프랑스, 독일, 호주 등 15개국에서 100건이 넘는 확진 사례가 보고됐다. 이중 영국에서는 이날 현재 57건이 보고됐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원숭이두창이 아프리카 밖에서 급격히 확산하는 조짐으로 볼 때 유럽에서도 반려동물을 숙주 삼아 풍토병으로 자리 잡을 수 있다는 견해를 내놓았다. 아직 원숭이두창이 반려동물에서 나타난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 다만 반려동물이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의 병원소가 되지 않도록 하는 게 시급하다고 전문가들은 진단했다.

집에서 키우는 반려동물도 숙주가 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주목했다. 쥐, 다람쥐 같은 설치류가 바이러스를 퍼트릴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는데, 실제로 영향권에 있는 동물 범위는 미지수이기 때문이다. 여기엔 집에서 키우는 반려동물도 포함될 수 있다.

영국 글래스고 바이러스 연구센터의 데이비드 로버트슨 교수는 이런 견해가 '타당한 우려'라면서 "감염자와 접촉한 모든 동물과 반려동물을 모니터링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주희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