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단독]‘검수완박 일침’ 김수현 전 통영지청장, 율촌 영입

‘삼성 노조 와해 공작 의혹’ 등 수사

‘노동·금융 사건 능통한 엘리트’ 평가

중대재해·금융형사 분야 담당할 듯

김수현 당시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 부장검사가 지난 2018년 삼성그룹의 노조와해 공작 수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땐 검찰 껍데기만 남게 된다”며 일침을 가하고 최근 사직한 김수현(52·사법연수원 30기) 전 창원지검 통영지청장이 법무법인 율촌에서 새 출발을 하게 됐다. 금융과 기업 사건 등에 능통한 엘리트 검사라는 평을 받는 김 전 청장의 합류로 율촌의 관련 역량도 한층 업그레이드 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전 지청장은 오는 27일부터 율촌 소속 변호사로 일할 예정이다. 김 전 지청장은 율촌에서 중대재해와 금융형사 분야를 담당하게 됐다.



김 전 지청장은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에서 부장검사로 일하며 ‘삼성 노조 와해 공작 의혹’ 등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됐던 노동 사건을 수사한 바 있다. 금융위원회 파견 경험도 있어 대표적인 ‘노동통’, ‘금융통’으로 불린다.

관련기사



율촌은 중대재해센터를 만드는 등 관련 이슈에 적극 대응하고 있는데, 이번 영입으로 율촌의 전문성이 더욱 강화됐다는 평이 나온다.

김 전 지청장은 제40회 사법시험 합격 후 2001년 서울지검 검사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대전지검과 부산지검 등을 거쳐 2018년에는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장으로 일했다. 법무부 정책기획단장과 부산지검 형사1부장 등도 역임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취임 이후에는 윤석열 대통령(당시 검찰총장) 측 인물로 분류되며 인사 불이익을 받고 창원지검 통영지청장 등으로 발령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지청장은 지난 4월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글을 올려 “검찰이 더는 검찰이 아니게 돼가는 (검수완박) 상황에서 철저한 무기력함을 느끼며 제가 할 수 있는 유일한 저항의 방법으로 사직을 선택했다”고 밝힌 바 있다.


안현덕 기자
always@sedaily.com
천민아 기자
mi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