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단독] 韓美 '공급망 동맹' 위한 경제안보대화 7월 초 개최한다

대통령실 "신설 경제안보대화 7월 열려"

7월 중 美 워싱턴 DC에서 만나 첫 회의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청사에서 개최된 한미정상회담에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제공=대통령실



한미 정상회담 주요 의제였던 경제안보 분야의 후속 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추진되던 ‘한미 경제안보회의’가 이르면 7월 초에 미국에서 열린다. 한미는 경제안보대화 신설을 통해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인해 악화하는 글로벌 공급망 위기에 공동으로 대응하는 체제를 구축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23일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신설된 한미 경제안보대화의 첫 대면 회의는 7월 초에 개최된다. 양국은 당초 6월 중에 한미 경제안보회의를 열기로 했지만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일정 등을 고려해 7월에 실무자급 첫 대면 회의를 열기로 했다. 이 관계자는 “(경제안보 분야에 관여하는) 백악관 담당자들이 여럿이라 일정 맞추는 게 늦어졌다”고 귀띔했다.

앞서 한미는 지난 5월 정상회담 이후 기술 안보, 공급망 관리,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참여 등 세 가지 분야에서의 협력과 구체적인 액션플랜을 모색하기 위한 대화 채널을 구축했다. 당시 타룬 차브라 미국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기술·국가안보 선임보좌관이 우리 측 왕윤종 대통령실 경제안보비서관에 6월 중 대면 회의를 갖자고 워싱턴 D.C.로 초청했다. 대통령실 내부에서도 핵심광물·반도체·배터리 등 핵심 품목의 공급망 협력을 구체화 하는데는 오랜 시일이 걸리기 때문에 하루 빨리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강했다.

대통령실은 경제안보대화 외에도 한미 간 소통 채널들이 다층적이고 실시간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공급망 문제 해결을 위해 박진 외교부 장관도 방미 중인 지난 15일(현지시간) 지나 러몬드 미 상무장관을 만나 외교·상무 장관이 협의하는 ‘2+2’ 회의를 제안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해당 대화는) 어차피 미국에서 와 달라고 요청한 것”이라며 경제안보대화 일정에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남균 기자
sout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