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1박 44만원인데 천장·벽도 없어…스위스 '0성 호텔' 정체는?

스위스의 '0성 호텔'. EPA연합뉴스스위스의 '0성 호텔'. EPA연합뉴스


스위스에 벽도, 천장도 없는 ‘0성 호텔’이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최근 스위스 남부 발레주(州) 사이옹시에 0성 호텔이 들어섰다.

더블베드와 협탁, 스탠드가 갖춰져 있고 고급호텔에만 있다는 맞춤형 개인 고객 서비스인 '버틀러 서비스'도 제공된다. 조식을 포함해 일일 숙박비는 337달러(약 44만 원)다.



그러나 일반 호텔과는 다르게 벽도, 천장도 없다. 침대 바로 옆은 주유소다.

관련기사



이 호텔은 스위스 출신 쌍둥이 설치미술가 리클랭 형제의 작품이다.

쌍둥이 형 프랑크 리클랭은 "잠을 자는 게 목적이 아니다. 세계의 상황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여기에 투숙한다는 것은 사회의 변화를 촉구하는 성명을 내는 것과 같다"고 주장했다.

동생 패트릭은 "한마디로 지금은 잠을 잘 때가 아니다. 행동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끄러운 도로변 침대에서 오지 않는 잠을 청하며 기후변화나 전쟁, 인류가 지구에 끼친 해악 등을 고민해보라는 것이 작가들의 의도라고 로이터통신은 설명했다.

호텔은 다음 달 1일부터 9월18일까지 실제로 운영된다고 한다. 주요소 옆 공터 외에도 포도밭, 언덕 등 전원 풍경이 빼어난 곳에도 같은 작품이 설치됐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박성규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