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구급차서 임신부 성폭행해 유산 시킨 美 구급대원…징역 40년

4년간 성폭행 5건 저질러…피해자 중 아동, 임신부도 有

"혐의 모두 인정, 피해자에 미안" 고백에도 가석방 없는 40년형 선고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이미지투데이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이미지투데이


미국 미시시피주의 전직 구급대원이 구급차 안에서 환자들을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40년형을 선고 받았다.



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선 헤럴드 등 외신에 따르면 이달 20일 재판부는 구급차에서 응급환자들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된 제임스 라벨 월리에게 징역 40년형을 선고했다. 또 범죄 피해자 기금 등에 대한 지불액으로 벌금 1000달러(약 129만 원)를 부과했다.

관련기사



이날 윌리는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고 피해자에게 사과를 구했지만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다.

윌리는 구급대원으로 일하던 2016년부터 2019년 약 4년 간 아동 추행 2건을 포함한 5건의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중에는 병원으로 이송이 필요한 임신부도 있었으며 이 임신부는 결국 유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이 밝혀진 후 윌리는 즉시 해고 조치 됐다.

피해자들은 응급치료를 필요로 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월리의 성추행을 거부하기 힘든 상태였다고 매체는 전했다.


윤진현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