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경찰 통제·청장 패싱에 운신 폭 좁아진 경찰청장, 결국 사표 던졌다

김창룡 경찰청장, 연합뉴스김창룡 경찰청장, 연합뉴스


김창룡 경찰청장이 27일 사의를 표명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경찰 통제 방안에 대한 반발 차원이다. 김 청장의 사의로 행안부 경찰 통제를 비판하던 경찰 내부의 반발 수위는 한껏 고조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청은 이날 김 청장의 사의를 밝혔다고 알렸다. 김 청장의 임기는 다음달 23일까지로 한달이 채 남지 않은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떠나게 됐다.

관련기사



김 청장의 사퇴는 윤석열 대통령의 ‘국기 문란’ 발언이 불을 지핀 것으로 해석된다. 최근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를 두고 명확한 진실규명이 되지 않은 상황에서 윤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행안부의 손을 들어줬기 때문이다. 이에 더해 갈등 해결을 위해 행안부 장관과의 만남을 추진했지만 거절당하는 등 점차 강해지는 ‘경찰청장 패싱’ 기조는 김 청장의 운신의 폭을 좁혀왔다.

행안부는 이날 오전 11시에 경찰 통제 방안을 담은 '경찰제도 개선자문위원회 권고안'에 대한 브리핑을 연다. 이후 김 청장은 자신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행안부가 경찰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경찰 통제 방안을 아무러지 않게 밀어붙이고 있기 때문에 김 청장의 선택 폭은 많지 않았다”며 “사의로서 경찰 통제 방안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형윤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