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생활

트레이더스 동탄점 신규오픈…경기 남부 상권 공략 박차

27~29일 프리 오픈, 30일 정식 개장

신도시 기반 132만 가구 거주 핵심 상권



이마트 트레이더스가 동탄점을 신규 오픈하며 본격적인 경기 남부 지역 상권 공략에 나섰다.



이마트는 창고형 할인점 트레이더스 동탄점을 출점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날부터 3일간 프리 오픈 기간을 거쳐 오는 30일 정식 개장한다.

관련기사



이번에 문 여는 동탄점은 경기도 화성시 오산동, SRT 동탄역 인근에 자리해 동탄 1·2 신도시뿐만 아니라 용인, 화성, 수원, 오산시와도 인접해 반경 10km 이내 약 132만 가구가 거주하는 핵심 상권에 위치했다. 이마트가 경기 남부 지역 시장 확대를 위한 ‘요충지’로 동탄을 낙점한 이유이기도 하다.

새 점포는 신도시 상권의 특성 반영해 고객 서비스 시설을 대폭 확대한 게 특징이다. 동탄점은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까지 총 4개 층으로, 지하 1층과 지상 1층 매장은 1만2297m²(3720평) 규모다. 지상 1층에는 2347m²(710평) 규모의 테넌트 매장을 구성해 컬처클럽(문화센터)과 16개의 브랜드 및 식음료(F&B) 매장을 유치했다. 이는 30~40대 인구 구성비가 전국 평균 대비 10% 이상 높은 지역 특성을 고려한 것이다. 특히 수준 높은 컬래버레이션 강의를 제공하는 ‘클럽 오리지널스’부터 아이와 부모가 오감 만족 체험을 즐길 수 있는 ‘리틀 클럽’까지 고품질 강좌를 들을 수 있는 컬처 클럽을 443m²(134평) 규모로 오픈한다.

한편 동탄점은 개발 단계부터 녹색건축물 인증을 받았다. 바닥부터 천장까지 건물의 주요 건축 부자재를 저탄소, 자원순환 재활용, 환경성적을 받은 자재를 사용했으며 이를 통해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고 있다. 또 빗물과 유출 지하수를 재활용하고 절수형 기기를 사용해 물 사용량 절감에도 앞장선다. 이 외에도 이마트와 블랙야크가 협업해 17개의 페트병을 재활용해서 만든 유니폼 조끼를 직원들이 시범 착용할 계획이며 LED 조명 설계, 자연 녹지 조성 등 고객과 함께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매장 곳곳에 녹여냈다.

오픈을 기념한 다양한 할인 행사도 진행한다. 6월 27일부터 8월 31일까지 30여 종의 팩 정육 상품 할인을 제공하는 ‘고기 구독권’을 판매한다. 총 4장의 할인권을 삼성카드로 구매하면 1만 5000원에 구매할 수 있어 최근 고물가에 알뜰 소비를 지향하는 고객에게 호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매장 초입 고객 체험공간에서는 6월 27일부터 7월 9일까지 이동식 소형주택 ‘솔로캐빈1·2’ 판매 로드쇼를 할인점 최초로 선보인다. 각종 주류와 신선식품에 대한 할인도 진행한다.


송주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