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이 홍차' 있으면 마시지 마세요…쇳가루 무더기 검출

기준치 4배 이상…식약처 "회수 조치"

국내에 수입된 외국 유명 차 브랜드들의 홍차 제품에서 잇따라 기준치 이상의 쇳가루가 발견돼 회수 조치됐다.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 캡처국내에 수입된 외국 유명 차 브랜드들의 홍차 제품에서 잇따라 기준치 이상의 쇳가루가 발견돼 회수 조치됐다.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 캡처


이른바 ‘명품’ 홍차로 알려진 영국산 홍차 제품에서 쇳가루가 무더기로 검출됐다. 이에 따라 국내에 수입된 해당 브랜드 제품들은 모두 회수 조치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 등에 따르면 최근 해외에서 수입된 유명 차 브랜드 3곳에서 중금속 성분이 포함된 금속 이물질이 발견됐다. 모두 영국산 유명 홍차 브랜드로 트와이닝스(TWININGS)와 테틀리(Tetley), 아마드 티(AHMAD TEA)다.



트와이닝스 얼그레이 티 제품에서 이물질이 나왔고 테틀리는 얼그레이 티, 블랙티 제품에서 해당 물질이 검출됐다. 또 아마드 티 페퍼민트 레몬 티 제품에서도 비슷한 종류의 쇳가루가 검출됐다.

관련기사



국내 기준 금속성 이물은 1㎏ 당 10㎎ 미만으로 들어있어야 하는데 해당 제품들에서는 적게는 35.8㎎에서 많게는 41.1㎎까지 4배 이상 이물질이 검출됐다.

식약처는 찻잎 분쇄 과정 중 이를 압착하는 공정에서 쇳가루가 발생해 티백에서 검출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실제로 식약처는 제조사를 통해 이 같은 공정이 있었던 사실도 확인했다.

한편 식약처는 해당 제품에 대한 회수 명령을 내렸고 해당 제품을 수입하는 수입사에도 시정 명령을 내렸다. 또 이번에 이물질이 검출된 제품 외에 이전에 수입된 같은 제품에도 이물질 검출 여부를 조사 중이다.

이에 따라 백화점들은 해당 제품을 판매 중지하거나 회수 조치했으며 CJ올리브영 등 일반 매장에서도 제품 판매가 중지됐다. 다만 일부 온라인 몰이나 중고 시장에서는 여전히 해당 제품들이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