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김건희 여사 첫 외교 무대…옷깃엔 항상 '이 배지' 달았다

김건희 여사가 옷깃에 태극기 모양의 배지를 달고 있다. /연합뉴스김건희 여사가 옷깃에 태극기 모양의 배지를 달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가 열리는 스페인을 방문 중인 김건희 여사가 순방 일정 기간 의상을 여러 차례 갈아입으면서도 항상 상의 왼쪽 컬러에 달고 있던 작은 배지가 화제다. 지난 27일 출국 현장부터 부부 동반 일정과 단독 일정이 이어지는 동안 의상은 매번 바뀌었지만 배지는 그대로였다. 바로 휘날리는 태극기 모양의 배지다.

윤 대통령은 지난 27일(현지 시각) 오후 9시30분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이어 동행한 김 여사와 손을 잡고 공군 1호기에서 내려왔다. 이날 김 여사는 흰색 긴팔 원피스를 입었는데 왼쪽 옷깃에는 작은 태극기 모양의 배지가 달았다.

이틑날 김 여사는 해외 순방 첫 단독 일정으로 주(駐)스페인 한국문화원을 방문했다. 김 여사는 하운드체크 무늬 투피스를 착용했는데 이날 역시 왼쪽 옷깃에는 태극기 배지를 달았다.

같은 날 오후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가 왕궁에서 주최한 환영 갈라 만찬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검은 정장에 금색 넥타이를 맸고 왼쪽 가슴에는 흰색 포켓스퀘어(손수건)를 꽂아 격식을 갖췄다. 김 여사는 흰색 반팔 드레스에 장갑을 착용했으며 머리카락은 단정하게 뒤로 묶었다. 공식적인 자리에서 선보인 세 번째 의상에서도 김 여사는 태극기 배지를 빼놓지 않았다.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동행한 김건희 여사가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정상 배우자들과 왕립유리공장을 견학하고 있다. 트위터 캡처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동행한 김건희 여사가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정상 배우자들과 왕립유리공장을 견학하고 있다. 트위터 캡처


사흘째인 29일(현지시간) 김 여사는 참가국 정상 배우자들과 문화예술을 접점으로 친교를 다졌다. 전날 환영 갈라 만찬에 이어 참가국 정상 배우자들과 연이틀 대면하며 유대감을 쌓은 셈이다.



김 여사는 이날 스페인 왕실이 주관한 배우자 프로그램에 따라 마드리드 북서쪽에 자리한 산 일데폰소 궁과 인근 왕립 유리공장, 소피아 왕비 국립미술관을 차례로 방문했다. 이날도 김 여사의 흰색 반팔 원피스 왼쪽 옷갓엔 태극기 배지가 자리했다.

관련기사



김 여사는 프로그램 시작에 앞서 '호스트'인 레티시아 스페인 왕비와 스페인식 '뺨인사'를 주고받았다. 1972년생 동갑내기인 두 사람은 전날 밤 스페인 국왕 펠리페 6세가 주최한 만찬에서 관심사를 공유한 바 있다.

첫 목적지인 산 일데폰소 궁은 스페인 국왕이었던 펠리페 5세(1683∼1746)가 건립해 여름 별장으로 사용했던 곳이다. 펠리페 5세가 할아버지 루이 14세의 베르사유 궁전에서 보낸 유년 시절을 추억하며 각종 조각상과 분수대로 장식한 정원이 백미로 꼽힌다.

김 여사가 분수대 앞에서 단체사진 촬영 때 바로 옆에 선 조 바이든 대통령 배우자인 질 바이든 여사와 즐겁게 대화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김 여사는 18세기 왕실 납품을 위해 설립된 왕립 유리공장에서는 유리 작업 공정을 지켜봤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시내에 위치한 한 업사이클 브랜드를 방문, 폐기물을 이용해 만든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시내에 위치한 한 업사이클 브랜드를 방문, 폐기물을 이용해 만든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오후에는 스페인의 대표적인 현대미술관인 소피아 왕비 국립미술관을 찾았다. 이 곳에는 살바도르 달리·호안 미로 등 스페인 20세기 초현실주의 작가들 작품들이 다수 전시돼 있다. 파블로 피카소가 나치의 민간인 학살을 비판하며 그린 대작 '게르니카'(1937) 소장처로도 유명하다. 윤 대통령 취임 전까지 전시기획사를 다년간 운영해온 김 여사는 이날 미술관을 둘러보며 큰 관심을 보였다.

김 여사는 배우자 프로그램 종료 이후엔 '에콜프'라는 이름의 친환경 업사이클링 업체를 방문, 친환경 소재로 만든 의상을 살펴보고 업체 관계자와 간담회도 진행했다. 김 여사는 지난 4월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공개 전환한 뒤 환경보호 메시지를 올리는 등 친환경에 관심을 보여왔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만다린 오리엔탈 리츠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간담회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만다린 오리엔탈 리츠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간담회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같은 날 늦은 저녁 윤 대통령은 동포들과 만찬 간담회를 했다. 김 여사도 올림머리에 검은색 재킷, 새틴 재질의 짙은 초록색 한복 스타일 치마 차림으로 배석했다. 이 자리에선 김 여사와 더불어 윤 대통령의 재킷 왼쪽 옷깃에도 태극기가 함께 였다.


박동휘 기자
slypd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